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미 정상회담 앞둔 문 대통령 “백신협력 강화 계기로 삼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청와대서 수보회의 주재
완전한 경제 회복 거듭 강조
“산재 사망사고, 현장서 답 찾아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는 21일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목표와 성과 대해 “이번 방미(訪美)를, 백신 협력을 강화하고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백신 접종을 차질없이 시행하면서, 일상 회복의 시기를 조금이라도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 같이 전했다.

그는 “한편으로는, 우리 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세가 민생 전반의 온기로 확산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 우리 경제의 강한 반등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흐름에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더해 올해 경제성장률 4% 이상 달성이 희망 사항이 아닌 현실로 이뤄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 시기에 더욱 중요한 것은 성장을 분배로 연결시켜, 코로나 불평등을 완화해 나가는 것이다. 국민의 삶이 실제로 나아져야 완전한 경제 회복이라 할 수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국민의 삶과 가장 직결된 일자리 회복이 급선무아. 아직 코로나 이전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일자리 회복 흐름이 몇 달 더 이어져야 코로나 이전보다 나은 수준으로 회복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민간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에 두겠다”고 목소리 높였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최근 발생하고 있는 산재 사망사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요즘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산재 사망사고 소식에 매우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다. 정부는 산재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산업안전보건법을 30년 만에 전면 개정하고 중대재해처벌법을 제정하면서 산업안전감독관을 크게 증원하는 한편 패트롤카를 활용한 현장 점검과 감독을 확대하는 등 예산과 조직을 대폭 확충했다”고 말했다.

다만 “그러나 추락사고, 끼임 사고 등 국민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후진적인 산재 사망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문제해결은 회의에서 마련하는 대책에 있지 않고, 현장에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명심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사고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등 현장에서 답을 찾아 주기 바란다. 사고를 예방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지만 사고에 대처하는 성의도 못지 않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자식을 잃은 가족의 아픈 심정으로, 진정성을 다해 발로 뛰며 해결하는 자세를 가져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