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19일 미국 향발···21일 바이든과 한미정상회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3박5일 일정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오는 19일 미국으로 출국한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8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한·미 정상간 첫 대면 회담을 백악관에서 진행하게 된다”고 밝혔다.

정 수석은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 초청으로 19일부터 22일까지 미국을 공식 실무방문한다”며 “19일 오후 서울을 출발해 같은 날(현지시간) 오후 워싱턴DC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 알링턴 국립묘지를 방문해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을 비롯한 하원 지도부와 간담회를 가진다.

이어 21일 오전 백악관을 방문해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접견하고 오후에는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다.

회담 직후에는 바이든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을 갖는 것으로 백악관 내 일정을 마무리한다.

문 대통령은 이후 한국전쟁 기념공원에 건립되는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착공식에 참석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22일 오전에는 미국 가톨릭 워싱턴대교구장인 윌튼 그레고리 추기경을 면담하고, 오후에는 애틀랜타로 이동해 SK이노베이션 공장을 방문하는 일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미 일정을 마친 문 대통령은 오는 23일 저녁 서울에 도착할 계획이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