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바이든 “목표는 완벽한 비핵화”···한마음 확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한미 정상, 회담 이후 공동 기자회견
文 “한반도 평화 위해서는 대화 필수”
바이든 “한국군 55만명에 백신 제공”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미정상 공동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제공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과 나는 남북간, 북미간 약속에 기초한 대화가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가는 데 필수적이라는 믿음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히며 “미국과의 긴밀한 협력 속에서 남북관계 진전을 촉진해 북미대화와 선순환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남북대화와 협력에 대한 지지도 표명했다. 앞으로 한미 양국은 긴밀히 소통하며 대화와 외교를 통한 대북 접근법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 두 사람은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하고 전시작전권 전환을 위한 양국의 의지를 재확인했다. 또 기쁜 마음으로 미사일 지침 종료 사실을 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바이든 행정부 출범 초기 한미 방위비 협정 타결과 더불어 한미 동맹의 굳건함을 대외적으로 과시하는 상징적이고 실질적인 조치”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문 대통령은 ‘북핵 로드맵에서 양국의 시간표가 일치하냐’는 취재진 물음에 “바이든 신 행정부에서 대북정책을 굉장히 빠르게 재검토 마무리했다”고 답했다.

이어 “그만큼 대북정책을 바이든 정부가 외교정책에서 우선순위에 두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대북정책을 검토함에 있어 한미 간 긴밀한 협의와 조율이 이뤄졌다. (한반도) 비핵화 시간표에 대해서는 양국 간 생각의 차이가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실용적이고 점진적, 단계적, 유연한 방식으로 접근하겠다는 원칙에 대해 한미 간 인식을 함께 하고 있고 앞으로도 함께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도 “문 대통령에 동의한다. 목표는 완벽한 비핵화”라고 밝혔다.

그는 “실질적 진전을 이뤄서 미국과 동맹국 안보를 높이기 원한다. 지난 4번의 행정부를 통해서 어려운 문제에 대해 목표 달성을 못했지만 앞으로 동맹국과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문제는 한반도 비핵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한미동맹 차원에서 미국 측에서 직접 한국에 백신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에 대해서는 미국이 준비되는 대로 발표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바이든 대통령은 “55만명의 한국군 장병에게 백신을 제공할 방침”이라며 “미국의 주요 백신 생산 업체와 한국의 첨단기업 간 협력을 통해 백신의 생산량을 늘릴 것”이라고 발표했다.

청와대는 “한미 양국은 미국 선진기술과 한국의 생산 역량 결합한 한미 백신 글로벌 포괄적 파트너십 구축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