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비트코인, 오는 11월 업그레이드···거래 보안·효율성↑

가상자산(암호화폐) 비트코인이 오는 11월 업그레이드되면서 보안과 효율성이 강화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탈(脫)중심화된 분산 금융(DeFi)’에서의 가능성도 높아질 전망이다.

CNBC와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전 세계 비트코인 채굴자들이 12일(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을 담은 ‘탭루트(Taproot)’ 업그레이드를 도입하는 것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업그레이드는 4년 만에 이뤄지며, 오는 11월부터 시행된다.

CNBC에 따르면 이번 업그레이드 이후 비트코인은 거래의 보안과 효율성이 더 높아질 전망이다. 특히 복잡한 거래를 할 때도 중개인이 필요 없어지는 블록체인 기술의 주요 기능인 ‘스마트 계약’을 이용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린다.

이번 업그레이드는 거래가 이뤄질 때마다 남는 흔적이라고 할 수 있는 디지털 서명과 관련이 있다.

현재는 타원곡선 디지털 서명 알고리즘을 이용해 비트코인 지갑을 관리하고 합법적 소유자만이 비트코인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데 업그레이드가 되면 이것이 슈노어 서명으로 바뀐다. 이는 여러 개의 서명이 있는 거래를 판독할 수 없게 만드는 것이다.

또 탭루트 업그레이드는 블록체인에서 자동으로 이뤄지는 결제 계약인 스마트 계약의 비용을 더 낮추고 이 거래가 이뤄질 때 블록체인에서 차지하는 공간을 더 작게 만든다.

이렇게 해서 더 많은 프로그래머가 비트코인의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스마트 계약을 구축하면 비트코인이 ‘탈(脫)중심화된 분산 금융(DeFi)’에서 더 큰 역할을 할 가능성도 커진다고 CNBC는 분석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