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오스트리아 대통령 주최 국빈만찬 참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오스트리아 대통령 주최 국빈만찬열린 비엔나 벨베데레궁. 사진=연합뉴스 제공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대통령 주최 만찬에 참석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현지에서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전하며 “이번 만찬은 저녁 8시부터 2시간여에 걸쳐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만찬 장소는 우리나라에서도 잘 알려진 오스트리아의 대표적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와 에곤 쉴레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는 벨베데레 궁이다.

국빈만찬에는 한국 측에서 공식수행원, 특별수행원 등 방문대표단과 교민 대표가 참석했으며, 오스트리아는 베르너 코글러 부총리, 피셔 전 대통령 등 정부 인사들과 페드로 로페즈 퀸타나 주오스트리아 교황청대사와 뤼디거 프랑크 비엔나 대학 동아시아연구소장 등이 함께 해 총 56명이 참석했다.

청와대는 프랑크 교수는 한국학 전공자로, ‘북한 여행’의 저자이기도 하다고 전했으며, 이어 만찬 메뉴에 대해서는 제철을 맞은 아스파라거스, 다뉴브강에서 잡은 농어를 이용한 오스트리아 전통 음식으로 구성됐다고 전했다.

만찬에는 한국과 오스트리아 음악가들로 이뤄진 ‘한국-오스트리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공연이 펼쳐졌다.

연주된 곡은 한국 작곡가인 김한기의 ‘한국 모음곡 1번’과 오스트리아 작곡가인 하이든과 모차르트의 실내악 작품 등으로, 한국과 오스트리아의 연대를 상징한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