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클레이 발행 그라운드X, 특별 세무조사

가상자산(암호화폐) 클레이를 발행한 카카오의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와 테라를 설립한 더안코어컴퍼니가 탈루 혐의로 특별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그라운드X와 더안코어컴퍼니의 탈루 혐의를 포착, 이달 초 비정기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그라운드X는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로 가상자산 클레이의 발행, 운영사다. 현재 국내 4대 가상자산 거래소 가운데 업비트를 제외한 3곳에서 거래를 지원하고 있다.

그라운드X는 클레이 발행 과정에서 판매 수익을 누락한 혐의와 직원들에게 클레이를 상여금으로 지급, 평가액 보다 낮은 금액으로 원천징수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라운드X는 감사보고서에서 “지배주주 클레이튼과의 계약에 따라 클레이튼 블록체인 플랫폼에 대한 기술 개발 및 유지보수, 사업개발과 생태계 활성화 등을 수행하고 있으며 계약 조건에 따라 관련 업무 수행에 따른 비용에 이익률을 고려한 대가와 함께 클레이를 수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그라운드X는 클레이튼과 277억원의 매출 거래가 발생했다.

블록체인 기업 테라를 거느린 더안코어컴퍼니도 비슷한 혐의로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

더안코어컴퍼니는 소셜커머스 티몬 창업자 신현성 전 의장등이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