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 권현우·이현선씨 등 시민 5명에 ‘LG의인상’ 수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LG그룹 산하 LG복지재단은 위기의 상황에서 목숨을 구한 시민 5명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 (왼쪽부터)권현우(28)·이현선(38)·여승수(37)·천영창(42)·최용익(30)씨. 사진=LG그룹

LG그룹이 은행 주차장에서 후진하는 차에 깔려 큰 부상을 당할 위기에 처한 운전자를 구한 권현우(28)씨 등 시민 5명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

LG그룹 산하 LG복지재단은 권현우·이현선(38)·여승수(37)·천영창(42)·최용익(30)씨 등 5명을 LG의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경기 수원시의 한 은행에서 근무하는 권현우씨는 지난 4월 23일 오전 9시경 고객 주차장에서 브레이크가 풀려 후진하던 차량에 밀리면서 10m가량 뒷걸음치다 바닥에 넘어진 차주를 목격했다.

권씨는 차주가 차량에 깔릴 위기에 처하자 망설이지 않고 달려가 그를 차량 옆으로 급히 밀쳐냈다.

권씨의 빠른 대처로 운전자는 가벼운 상처를 입었지만, 권씨는 바퀴에 손이 끼어 손목 신경이 끊어지고 뼈가 부러져 앞으로도 장애가 남을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권씨는 “은행을 방문한 고객이 크게 다치지 않아 다행”이라며 “다시 그때로 돌아간다 해도 똑같이 도왔을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현선씨는 지난 3월 21일 오후 1시경 경기 남양주시 퇴계원읍의 한 도로에서 신호위반 차량과 충돌한 뒤 후진하던 차량의 운전자가 밖으로 떨어지는 장면을 목격했다.

이씨는 운전자가 차량 밑 바퀴 사이에 깔릴 위기에 처하자 자신에 차에서 내린 뒤 교차로를 가로질러 해당 차량에 올라탔다. 이어 사이드브레이크를 당겨 차를 멈춰 세웠고, 그 사이 운전자는 옆으로 빠져 나와 경미한 부상만 입었다.

이씨는 “일단 사람부터 살리고 보자는 마음으로 생전 처음 그렇게 전력질주를 한 것 같다”며 사고 당시를 떠올렸다.

다른 수상자인 여승수·천영창·최용익씨는 지난 5월 9일 오후 3시경 경기 안산시 시화호 옆 도로에서 SUV 차량이 앞서 가던 차량을 들이받고 물속으로 추락하는 사고를 목격했다.

당시 사고 차량은 서서히 물에 잠겼고, 의식을 잃은 운전자는 밖으로 빠져 나오지 못했다.

인근에서 주말을 즐기고 있던 세 사람은 서로 모르는 사이였지만 운전자가 차 안에 갇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함께 물속에 뛰어들었다. 이들은 헤엄을 쳐 차량 위로 올라간 뒤 썬루프 공간을 통해 운전자를 붙잡았고, 그 상태로 구조대원들이 도착할 때까지 버텼다.

LG그룹 관계자는 “일촉즉발의 사고현장에서 소중한 생명을 구하기 위해 위험을 불사한 평범한 시민들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수상자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LG의인상은 지난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한 상이다. 2018년 구광모 회장이 취임한 이후에는 사회 곳곳에서 타인을 위해 묵묵히 봉사와 선행을 한 일반 시민으로 시상 범위를 확대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