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한라이프 이어 KB손보,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 나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KB손해보험

신한라이프에 이어 KB손해보험이 헬스케어 서비스 전문 자회사 설립에 나서는 등 보험업계의 헬스케어 분야 투자‧육성이 속도를 내고 있다.

1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KB손해보험은 헬스케어 서비스 전문 자회사를 설립하기로 하고, 조만간 금융당국에 설립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이르면 7~8월 자회사 인가를 받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앞서 지난달 정부는 보험업법 시행령을 고쳐 보험사가 헬스케어와 마이데이터 기업을 자회사로 둘 수 있도록 법적인 근거를 마련한 바 있다.

KB손해보험이 추진하는 헬스케어 전문 자회사는 단체·개인 보험 가입자를 대상으로 운동, 스트레스 관리 등 서비스를 제공하고, 건강관리 프로그램으로 성과를 낸 가입자·임직원에게 자체 포인트를 지급하는 등 보험에 연계된 다양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신한라이프도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성대규 신한라이프 사장은 통합 신한라이프 출범 기자회견에서 헬스케어 서비스 ‘하우핏’을 자회사로 독립시켜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전략을 밝혔다.

한편, 이날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보험회사가 헬스케어 플랫폼에서 건강용품 판매사업 등을 할 수 있도록 보험사와 그 자회사에 선불전자지급업무를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