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마이데이터로 ‘양손잡이 경영’ 본격화

금융위 지난 21일 교보생명 마이데이터 본허가
교보문고·문화재단 활용한 전방위적 사업 구상
‘국민 정보 주권’ 등 공익사업·‘초개인화’에 방점

이미지 확대thumbanil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강조하던 ‘양손잡이 경영’을 본격적으로 펼칠 수 있게 됐다. 교보생명이 보험사 중 유일하게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본허가 승인을 받으면서다.

신 회장은 디지털 전환으로 기존 사업 수익을 지속적으로 내는 동시에 신성장동력 확보로 미래 기반을 구축하는 투트랙 전략을 펴왔다. 이번 마이데이터 본허가는 신 회장의 이같은 전략에 밑바탕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21일 교보생명을 포함한 5개 금융사에 마이데이터 본허가를 내줬다.

교보생명이 그리는 마이데이터 첫 번째 청사진은 공익성을 기반으로 한 ‘전 국민 정보 주권 확보’다.

특히 소비자에게 금융과 인문학 요소를 결합한 경험을 제공한다는 대목은 주목 할만하다. 이를 위해 교보생명은 서울대학교 경영연구소와 마이데이터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당시 교보생명의 주요 계열사인 교보증권, 교보문고,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도 함께 파트너십을 맺었다. 계열사를 동원해 마이데이터 사업을 다방면에서 발전시키겠다는 의미다.

두 번째는 모든 사업에 ‘초개인화’(hyper-personalization)를 접목시키는 일이다.

교보생명은 자사 계열사인 교보문고, 문화·교육 재단을 활용한 공익 업에 가장 공을 들일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여기에도 초개인화 개념이 도입된다. 서울대학교 경영연구소와 준비하고 있는 ‘맞춤형 금융교육 특화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이는 고령층, 장애인 등 디지털금융 취약 계층도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자신에게 알맞은 금융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기본 비즈니스 부문에도 ‘고객 밀착형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개별 고객의 인생 설계에 맞춘 자산관리를 제공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교보생명은 이를 바탕으로 자산의 금융·보험업 역량에 빅데이터를 접목시킨 ▲자산관리 ▲건강관리 ▲블록체인 기반 보험금 청구 등을 실현할 계획이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예고했던 핀테크사와의 제휴도 시작했다. 교보생명은 이달 초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Korea Entrepreneurship Foundation, 이하KoEF)과 전략적 업무제휴를 체결했다.KoEF는 중소벤처기업부 등이 출연해 만든 비영리 재단법인이다. 교보생명은 KoEF와 협의체를 구성해 금융마이데이터 서비스 아이디어를 공동으로 발굴하고 유망 스타트업 육성에 힘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개개인이 금융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주도적인 금융 생활을 하는 데 도움을 주는 동반자 역할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함께 마이데이터 예비허가를 받은 신한라이프와 KB손해보험은 아직 본허가 승인 전이다. 이들 보험사는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중심으로 한 신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KB손해보험은 손해보험업계에서 최초 사업 예비 허가를 받았으며 지난해부터 비대면 방식 디지털 영업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또한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을 검토하고 있다.

신한라이프는 지난해 6월에는 자체적으로 데이터 사업 진출을 위한 컨설팅을 받고, 이달에는 빅데이터·헬스케어·디지털보험·디지털창구·인공지능(AI)컨덱트센터 등을 통합하기 위한 위크숍을 개최하는 등 마이데이터 사업 가속 패달을 밟고 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