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최재형 “이재명표 기본소득으로 복지수준 향상 어렵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최재형 전 감사원장, 사진=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기본소득 공약에 대해 "한 달 용돈 수준도 되지 않는 돈으로 국민의 삶이 과연 나아질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기본소득이 아니라 전국민 외식수당이라고 부르는 게 낫겠다”는 내용의 게시글을 올렸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 차기 정부 임기 내에 청년에게는 연 200만 원, 그 외 전 국민에게 100만 원의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최 전 원장은 “기본소득은 국민 부담인 연 50조 원의 재정을 써서 모든 국민에게 월 8만 원씩 주는 것”이라며 “선거를 앞두고 돈으로 표를 사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에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기본소득을 도입하지 않는 데는 다 이유가 있다"며 "세금만 많이 들고 실질적인 복지 수준이 거의 향상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물고기를 낚는 법을 알려주고 돕는 것이 정부 일이지 물고기를 그냥 나눠주는 것은 옳다고 볼 수 없다"며 "복지를 확대하자는 생각에 동의하나 현금을 마구 뿌리자는 데는 결코 동의할 수 없고, 복지 혜택은 필요한 곳에 적시에 제공될 때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경보 기자 pkb@

관련태그

#최재형

#이재명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