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세계 센텀 명품매장, 더딘 방문객 검사···현재 17%만 완료

첫 확진 후 사흘 지났지만 1600명 중 284명만 진단검사
격리 중이던 매장 직원 1명 추가 확진

이미지 확대thumbanil

신세계 센텀시티점. 사진 = 연합뉴스

집단감염이 발생한 부산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명품 매장에서 1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지만 1천600여명에 달하는 방문객 진단검사는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명품 매장에서 격리 중이던 직원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이 백화점 매장 직원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뒤 29일 직원 2명, 30일 직원 2명, 직원의 지인 5명이 확진됐다.

이로써 해당 백화점 매장 관련 확진자는 직원 6명, 직원의 지인 5명으로 총 11명이다.

현재 해당 매장 관련 진단검사를 받은 방문객은 전날 자정 기준 284명에 그친 상황이다.

284명에 대한 검사 결과는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이 매장 직원은 56명에 달하고 방문객은 1천6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칫 대규모 확산으로 이어질까 우려되는 상황 속 진단검사 수는 현저히 낮은 17.7% 수준이다.

해당 매장 포함 백화점 직원 61명과 방문객 101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다.

방역 당국은 추후 역학조사를 통해 자가격리 범위를 추가 검토할 예정이다.

현재 해당 매장은 확진자가 발생하자 29일부터 문을 닫은 상태다.

한편 이 백화점과 부산시 방역 당국은 매장 실명을 공개하지 않는 등 사후 조치를 소극적으로 처리해 비난을 받았다.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에서는 지난 4월에도 다른 명품매장 직원이 확진돼 백화점 직원 600명이 검사를 받기도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