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4세대 출시’ 1개월···보험업계, 실손보험 판매량 급감

이미지 확대thumbanil

실손의료보험 영업손익 추이. 그래픽=박혜수 기자

‘4세대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상품이 좀처럼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사가 판매에 소극적인 가운데 소비자 역시 기존 상품보다 불리하다는 판단에 냉담한 반응을 보이고 있어서다.

3일 연합뉴스와 각 손해보험사에 따르면 4세대 실손보험이 출시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그 수요는 과거 3세대 상품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3세대 상품 수요가 몰렸던 6월과 비교하면 각 보험사의 판매가 30% 미만으로 급감했다는 전언이다.

또 기존 1~3세대 가입자의 전환도 미미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소비자가 4세대 실손을 기존보다 불리한 상품으로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으로 보험업계는 보고 있다.

4세대 실손은 도수치료 등 비급여 진료를 받는 정도에 따라 보험료가 조정되는 상품이다. 비급여 진료 이용량이 많으면 보험료를 최대 300% 할증한다. 때문에 3세대 상품 판매가 종료된 6월 이후엔 가입자의 발걸음이 뜸해진 것으로 분석된다.

보험사 역시 판매에 소극적이다. 일부 보험사에선 최근 2년간 진료 경험이 있거나 각종 보험금 합산액이 일정액을 넘는다는 이유로 가입을 거절하는 사례도 나왔다. 보험 가입 문턱을 높인 셈이다.

업계에선 보험료 인상이 예고되는 연말이 돼야 4세대 전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