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이노, 2분기 영업익 5065억원···흑자 달성 지속

역대 최고 실적 윤활유·배터리 손익개선 영향
3년만에 상반기 영업익 1조원 재 돌파
그린 중심 딥체인지 성과 가시화···친환경 전환 가속화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이 2분기 영업익 5065억원을 달성하며 2018년 이후 3년 만에 상반기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

SK이노베이션은 4일 2분기 잠정 실적공시를 통해 2분기 매출액 11조1196억원, 영업이익 506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5.91%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9628억원 증가해 흑자전환했다.

상반기 기준으로 보면 매출은 지난해 18조1789억원에서 올해 20조3594억원으로, 영업이익은 2조2717억원의 영업손실에서 1조90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석유사업 영업이익은 정제마진 하락과 유가 상승 폭 축소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 감소 영향 등으로 전 분기 대비 1830억원 감소한 2331억원을 기록했다. 미국 및 유럽 내 코로나 백신 접종 확산에 따른 수요 기대감으로 휘발유, 등유, 경유 등 주요 석유 제품 크랙이 상승했으나 중질유 크랙 하락으로 정제마진은 전분기 대비 하락했다.

화학사업 영업이익은 PX 공정 정기보수 영향 등으로 판매 물량이 일부 감소하고 재고 관련 이익이 줄었으나, 아로마틱 계열 스프레드상승 등 마진 개선 영향 등으로 전 분기 대비 496억원 증가한 1679억원을 기록했다.

윤활유사업은 정유사 가동률 축소 등 타이트한 기유 수급 상황으로 인해 마진이 큰 폭으로 증가해 전 분기 대비 894억원 증가한 226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2009년 자회사로 분할 이후 역대 최고 분기 영업이익을 거두며 SK이노베이션의 실적을 견인했다.

석유개발사업은 유가 및 가스가격이 상승했으나 판매물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77억원 감소한 3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배터리사업은 신규 판매물량 확대로 매출액 6302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약 86% 증가하며, 지속적인 매출 상승세를 보였다. 2018년 4분기에 1443억원으로 매출 1000억대를 넘긴 뒤 올해 2분기에 처음으로 6000억원을 넘겼다.

이에 따라 SK배터리사업 상반기 매출 기준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했다. 연간 매출 1조원을 넘긴 것은 지난해다.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사업의 성장 속도를 감안하면 이 같은 기록 갱신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이며, 배터리 중심의 그린 성장이 본격화되기 시작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매출액 증가 및 올해 신규 가동을 시작한 중국 옌청 공장의 조기 안정화 등의 영향으로 영업손실은 전분기 대비 약 788억원 개선된 979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3분기 만에 1000억대 이하를 기록해, 배터리사업의 하반기 실적 개선 가능성을 높여 주고 있다.

소재사업 영업이익은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 중국 공장의 추가 가동 및 생산 안정화에 따른 판매량 증가로 전 분기 대비 97억원 증가한 414억원을 기록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이 2017년부터 시작한 친환경 중심으로의 딥체인지와 혁신의 성과가 점차 가시화 되고 있다”며, “배터리와 소재 등 그린 사업을 새 성장축으로 키우는 동시에 기존 사업을 친환경 비즈니스로 전환해 파이낸셜스토리를 완성하기 위한 강력한 실행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SK이노베이션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