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생명, ‘삼성 행복종신보험’ 출시

보험기간별 보장 이원화로 보험료 낮추고 가입기준 완화

이미지 확대thumbanil
삼성생명은 오는 11일부터 보험료 부담과 가입 문턱을 낮춘 '삼성 행복종신보험'을 판매한다고 9일 밝혔다.

이 상품은 주보험의 보험기간별 보장을 이원화한 게 특징이다.

우선 초기 질병사망에 대한 보장을 줄인 대신 보험료 부담을 낮췄다. 제1보험기간(8년 이내) 중 재해로 사망하면 주계약 가입금액 100%를 받을 수 있고 질병으로 사망하면 주계약 ‘가입금액의 20%에 더해 기납입보험료의 80%’를 받게 된다. 제2보험기간(8년 이후)에 사망하게 되면 재해∙질병 상관없이 모두 주계약 가입금액의 100%를 받는다.

또 초기 질병사망 보장을 축소해 표준체 대상을 확대하여 가입할 수 있는 고객의 범위가 넓어졌다. 확정금리를 적용하여 적립금 운용에 대한 안정성이 높아졌고, 가입금액 7000만원 이상인 경우 8년간 보험료를 완납하면 주계약 납입보험료의 100%를 해지환급급으로 보장한다.

노후에 생활자금이 필요하다면 연금선지급 제도를 활용할 수도 있다. 보험료 납입기간(납입기간이 10년 미만인 경우 10년)이 지난 후 1회에 한해 보험가입금액의 90% 내에서 신청할 수 있다. 5년~20년 내에서 연단위로 선택 가능하다.

보험을 오래 유지하는 고객을 위한 ‘유지보너스’ 혜택도 있다. 보험료 납입이 끝나는 시점에, 주계약 기본보험료(총 납입보험료 중 특약보험료 제외)의 최소 1%부터 최대 9%까지를 적립금에 더해준다.

가입 나이는 만 15세부터 최대 55세까지이며 보험기간은 종신, 납입기간은 8·10·15·18년납으로 선택할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삼성 행복종신보험은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비대면이 선호되는 가운데, 확정금리를 적용하여 고객이 쉽게 이해할 수 있고, 표준체 대상을 확대하여 재설계 및 재방문을 최소화하였다”며 “가입 초기의 질병사망 보장 축소로 보험료 부담을 완화하여 조기 사망 보장 니즈가 낮은 2030세대에게도 제안 가능하도록 설계한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관련태그

#삼성생명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