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해상, 상반기 순익 전년비 35.5%↑···“장기보험 新계약 증가·손해율 개선 영향”

올해 상반기 순이익 2490억원
영업익 3680억원···전년비 35%↑
2분기 순익 1226억원···30.3%↑
“회사의 손해율·사업비율 개선 지속될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 광화문 현대해상 본사. 사진=현대해상


현대해상은 올해 상반기 순이익이 2490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35.5%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장기보험 신계약 증가와 일반보험 및 자동차 보험 손해율 개선 영향으로 분석된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680억원으로 전년보다 35.0% 늘었고 상반기 매출액은 작년보다 6.2% 늘어난 7조5569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순이익은 12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3%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27.4% 증가한 1783억원이다. 보험영업 효율을 보여주는 합산비율(손해율과 사업비율의 합계)은 103.5%로, 작년 상반기보다 2.5%포인트 개선됐다. 지급여력비율(RBC)는 2분기 후순위채 발행 효과로 1분기보다 6.8%포인트 상승한 197%를 기록했다.

이런 실적 상향세는 장기보험 신계약 증가와 일반보험·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이 견인했다.

현대해상의 장기보험 신계약은 2분기에 전년동기 대비 30%이상 증가하며 손해보험 업계에서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손해율 개선도 눈에 띈다. 일반보험은 57.5%의 손해율을 기록하며 전년동기대비 10.7%p 상승했고 자동차보험 또한 요율인상효과 지속 및 손해액 절감 노력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4.2% 개선된 78.6%를 기록했다. 다만 장기보험 손해율의 경우 의료이용량 증가로 손해율은 전년대비 소폭 상승한 86.2%를 나타냈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당분간 회사의 손해율, 사업비율 개선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IFRS17 도입 시 당기순이익 증가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장기보험 신계약의 견조한 성장추세는 하반기에도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