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임원보수]“상반기 15억7000만원”···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 보험업계 1위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이 올 상반기 보험업계 최고경영자(CEO) 중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각 금융회사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김용범 부회장은 급여 3억5940만원과 상여 12억원, 기타 근로소득 1200만원을 포함해 총 15억7140만원을 수령했다.

메리츠화재 측은 “보장성 인보험 점유율 2위와 업계 최고 수준의 ROE(자기자본이익률)를 달성하고 장기인보험 계약 질적 가치 증대와 유지율 향상에 기여한 점 등을 높이 평가받았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로 많은 보수를 받은 사람은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이다. 그는 상반기에 급여 4억600만원과 상여 9억7300만원 등 13억8500만원을 받았다.

아울러 원종규 코리안리 대표가 급여 8억3205만원과 상여 1억4134만원, 기타 근로소득 605만원 등 9억7944만원, 최영무 삼성화재 대표가 급여 3억9500만원과 상여 3억1200만원, 기타 근로소득 2000만원 등 7억27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보험업계 ‘최장수 CEO’인 김정남 DB손해보험 부회장의 보수는 7억1700만원으로 집계됐다. 급여 2억1200만원에 상여 4억87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800만원 등을 더한 수치다.

이밖에 이재원 푸본현대생명 대표는 6억7400만원, 윤인섭 푸본현대생명 회장은 5억2000만원을 각각 상반기 보수로 수령했다.

삼성생명과 한화생명, 신한라이프, 미래에셋생명 등은 대표이사의 보수가 5억원을 넘지 않아 공시대상에서 제외됐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