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창업기업 투자 위해 1조원 규모 펀드 조성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청와대서 ‘K+ 벤처(제2벤처붐 성과와 미래)’ 행사 개최
“유망 신산업 분야에 창업 지원 예산 집중할 것”
벤처 1·2세대, 대학생 창업자 등 강연 나서

이미지 확대thumbanil

K+벤처(제2벤처붐 성과와 미래) 행사 참석한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정부가 창업부터 성장, 회수와 재도전까지 벤처기업인들을 촘촘히 지원해 세계 4대 벤처강국으로 확실하게 도약하겠다”며 벤처기업인들의 뒷받침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K+ 벤처(제2벤처붐 성과와 미래)’ 행사에 “대한민국은 4차 산업혁명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도하며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나아가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연간 23만개 수준의 기술창업을 2024년까지 30만개로 늘릴 것이다. 유망 신산업 분야에 창업 지원 예산을 집중하고 지역별 창업클러스터도 신속히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스톡옵션의 세금 부담을 대폭 낮춰 우수한 인재 유치의 실질적인 인센티브가 되도록 하겠다”며 “위험부담이 큰 초기 창업기업 투자 확대를 위해 1조원 규모의 전용 펀드를 신규로 조성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비상장 벤처기업의 복수의결권 주식 발행 허용 법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국회에 협조를 구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인수·합병(M&A) 시장 활성화에 대해서는 “중소·중견기업의 벤처기업 인수를 지원하는 기술혁신 M&A 보증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2000억원 규모의 M&A 전용 펀드도 새롭게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상장기업들이 펀드를 활용해 벤처기업 합병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관련 규제를 합리적으로 바꾸어 나가겠다”고 말했.

문 대통령은“‘추격의 시대’에 쌓은 자신감은 간직하면서 ‘추월의 시대’에 맞는 새로운 성공 전략을 찾아야 한다. 벤처산업이 그 해법을 쥐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벤처기업인들에게 “우리 경제의 현재이자 미래인 벤처기업인들의 꿈과 도전을 응원한다. 함께 선도경제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한편 이 지리에는 벤처 1세대 지성배 IMM인베스트먼트 대표, 2세대 안성우 직방 대표(유니콘 기업), 투자자 겸 창업가 박지웅 패스트트랙아시아 대표, 김주윤 스마트 점자시계 ‘닷’ 대표(소셜벤처), 이채린 에듀테크 ‘클라썸’ 대표(대학생 창업)가 참석해 이들 5명이 강연자로 나섰다.

이들의 강연은 온라인을 통해 예비 창업자와 후배 벤처인 등 70여 명이 경청했다.

기업 스케일업, 인재 영입, 투자 유치 방법 등에 대한 조언이 후배들에게 전해진 것이다.

아울러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제2벤처붐의 정책 성과를 보고하면서 “정부는 창업·벤처 도전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글로벌 4대 벤처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