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전방위 대출 규제에 증가한 보험사 약관대출···“수요 더 늘 듯”

한화손보, 상반기 1조2217억원···전년비 10.3%↑
차주들 카드론보다 저렴한 금리·쉬운 절차에 주목
보험업계 “여러가지 장점에 약관대출 수요 늘 듯”
“대출규제 강화 타격 크지 않지만, 대비책 마련 중”

이미지 확대thumbanil
금융당국이 은행권을 시작으로 전방위적 대출 규제를 단행 하면서 보험사약관대출 규모가 늘어나는 추세다. 카드론보다 이자가 저렴하고 본인이 낸 보험료를 담보로 한 대출이라 절차도 어렵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약관대출은 카드론(최대 5000만원)과 달리 보험료 규모와 상품에 따라 많게는 1억원 안팎까지도 대출이 가능하고 만기가 정해지지 않아 급전이 필요한 차주들의 자금줄 역할을 할 수 있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각 보험사 보험약관대출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많게는 10%가량 증가했다. 증가세는 생명보험보다 손해보험사들에서 두드러졌다. 업계는 일반적으로는 장기보험 계약이 많은 생보사 대출 규모가 크지만, 최근 대출길이 좁아지면서 손해보험사 약관 대출로도 눈을 돌리는 차주가 많아진 것으로 보고 있다.

약관대출 규모가 가장 크게 늘어난 한화손해보험은 지난해 상반기 1조1074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1조2217억원으로 10.3% 증가했다. 이를 이어 KB손해보험은 2조6407억원에서 2조8093억원으로 6.3% 늘었다. 현대해상은 2조9143억원에서 3조350억원으로 4.1%, DB손해보험은 2조8391억원에서 2조9143억원으로 2.6% 증가했다.

생명보험사 약관대출 규모 역시 지난해 상반기 대비 늘었다.

농협생명 약관대출은 3조3098억원에서 올해 3조3934억원으로 2.5% 증가해 생보사 중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한화생명은 6조9575억원에서 7조772억원으로 1.72%, 교보생명은 6조1061억원에서 6조1424억원으로 0.6% 늘었다. 삼성생명은 유일하게 지난해 15조2134억원에서 15조938억원으로 0.7% 감소했지만 대출 규모 자체는 국내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사를 통틀어 가장 크다.

업계는 향후 약관대출을 이용하려는 차주들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차주들이 보험사 약관대출로 눈을 돌리는 이유는 카드론 등 카드사 대출보다 이용이 쉽고 금리도 다른 2금융권보다 유리하기 때문이다.

보험협회에 따르면 상품마다 다른 금리가 적용되지만 보험사의 약관대출 금리는 연 3.80~4.38% 수준으로 나타났다. 은행 대출보단 금리가 1~2%가량 높지만 평균적으로 10% 중반대 금리를 유지하는 카드론보다는 훨씬 저렴하다. 게다가 만기일이 정해지지 않아 소위 ‘급전’ 형식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달 생명보험협회가 공시한 대형 생보사 약관대출금리는 ▲삼성생명 4.18% ▲한화생명 4.38% ▲교보생명 4.24% ▲신한라이프 4.29% 등으로 평균 4.27% 수준이다.

손해보험사 금리는 이보다 더 저렴하다. 같은 시기 손해보험협회는 ▲삼성화재 3.91% ▲현대해상 3.75% ▲DB손해보험 3.93% ▲KB손해보험 3.81%로 대형 손보사 평균 3.85%라고 공시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현재 당국의 주요 규제 부문인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보험사들도 감시망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라며 “하지만 보험약관대출은 자신이 낸 보험료를 담보로 대출을 받는 방식이기 때문에 아직까진 당국 규제가 없어 급한 자금을 구하려는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까진 당국이 약관대출에까지 규제를 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판단한다”면서도 “다만 상호금융과 보험사 가계대출에 연 증가율 4.1% 제한을 건 만큼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는 움직임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 강화가 보험사 수익에 큰 타격을 주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보험사가 시행하는 여신인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보험약관대출 자체가 전체 수익 구조의 큰 부분을 차지하지 않기 때문이다.

보험사의 주된 수익원은 고객에게서 받은 보험료를 운용해 얻는 투자수익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한 해 보험사 실적이 1000억원이라고 가정하면 이 중 대출 등 여신 관련 수수료 수익은 60억원에 그친다”며 “당국의 강한 대출 규제가 업계 미칠 타격보단 저신용 차주들의 자금줄이 막힌다는 점이 더 우려스러운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