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AI 전략대화’ 출범, 통신·포털업계 동참 ‘초거대 AI’ 키운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과기정통부, AI 최고위 전략대화 출범···통신·포털 모두 참여
초거대 AI 연구개발 민관 협력, 생태계 확산에도 적극 나서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와 기업이 인공지능 데이터 경제 선도를 위해 최고위 전략대화를 결성했다. 삼성전자와 국내 이동통신3사, 양대 포털 업체들이 모두 참여한다. 정부와 기업들은 반기마다 모여 인공지능 분야 투자 방향을 점검,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7일 처음 진행된 전략대화에서는 초거대 인공지능 개발 및 생태계 육성에 민관이 협력키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서울 코엑스에서 ‘제1회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략대화는 민관이 인공지능 투자 비전을 공유하고 인공지능 및 데이터 경제 선도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동통신3사 대표, 네이버, 카카오 대표 및 삼성전자 글로벌 AI센터장 등 주요 기업인들이 대거 참여했다.

전략대화는 민관 대표가 기업의 인공지능 투자 비전과 정부의 투자 방향 공유, 전략적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민관 협력 채널로 주요 기업을 중심으로 학계, 연구계 대표 인사를 포함해 구성됐다. 매회 논의 주제에 따라 관련 기업 및 타 부처 대표 인사를 추가, 탄력적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오늘 1회 전략대화를 시작으로 반기 1회 정기 개최될 예정이며 논의 내용 구체화 및 세부 실행방안 수립을 위한 별도의 전문가 협의체를 논의 주제별로 구성, 다음 전략대화에 그 결과를 보고하는 형태로 운영될 예정이다.

첫 번째 전략대화 주제로는 초거대 인공지능 생태계 활성화 추진방향이 설정, 논의됐다.

초거대 인공지능은 지난해 5월 오픈AI에서 발표한 GPT-3 모델을 시작으로 대용량 데이터와 슈퍼컴퓨팅 인프라를 활용, 인공지능의 규모를 수천억~수조개 매개변수 규모로 확장한 인공지능 기술이다. 인공지능 성능과 범용성을 비약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어 국내 주요 기업들도 대규모 투자를 진행 중에 있다.

이날 전략대화에서는 초거대 인공지능 생태계 조기 활성화를 위해 중소 스타트업에게 활용 기회를 제공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주요 기업들이 초거대 인공지능을 각각 구축하고 있으나 이를 활용한 서비스를 단독 발굴하는데는 한계가 있기에 벤처, 스타트업들에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혁신 서비스 개발을 독려하자는 취지다.

정부는 중소, 스타트업이 초거대 인공지능을 활용할 수 있도록 디지털 뉴딜 연계 등을 통해 필요한 컴퓨팅 자원 등을 지원하는 한편 신규 서비스의 조기 실증 기회 제공을 위한 공공분야 적용 방안 등을 검토키로 했다.

또 초거대 인공지능의 한계 극복, 새로운 후보군 발굴을 위한 산학연 연구협력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정부는 새로운 초거대 인공지능 후보군 발굴을 위한 연구개발 사업을 신규 추진하고 디지털 뉴딜로 추진 예정인 정부 사업 연계를 통해 성능 고도화에 필요한 후속연구를 진행, 학계 및 연구계에 연구경험 축적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기업에서는 연구개발 사업기획 및 참여를 통해 초거대 인공지능 연구개발 수요를 반영하고 성과물을 바탕으로 기업이 보유한 대규모 데이터 및 컴퓨팅 자원을 활용, 새로운 초거대 인공지능으로 확장을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데이터 활용 및 결과물의 지적재산권, 개인정보보호법 등의 법제 정비 등 제도 개선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민관이 함께 초거대 인공지능 관련 규제샌드박스 활용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임혜숙 장관은 “우리나라 인공지능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민관이 함께 인공지능 투자 전략을 공유하고 초거대 인공지능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협력방향을 논의하는 의미있는 자리였다”면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민관이 힘을 모아 우리나라 인공지능 경쟁력이 한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정부도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