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 전 재산 기부 박춘자씨 등 5명에 ‘LG의인상’ 수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김밥 장사로 평생 모은 전 재산을 기부해 ‘LG의인상’ 수상자로 선정된 박춘자(92) 할머니. 사진=LG그룹

LG그룹이 김밥 장사로 평생 모은 전 재산을 기부한 박춘자(92) 할머니<사진> 등 5명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
LG그룹 산하 LG복지재단은 박춘자 할머니와 최복동(58) 소방위, 정영화(31) 소방교, 김현필(55) 경위, 이한나(36)씨를 LG의인상 수상사로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박 할머니는 10세부터 50여년간 매일 남한산성 길목에서 등산객들에게 김밥을 팔아 모은 전 재산 6억3000만원을 소외된 이웃들에게 기부했다. 3억3000만원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전달됐고, 나머지 3억원은 장애인 거주시설 성남작은예수의집 건립금으로 쓰였다.

박 할머니는 40세 무렵부터 도움이 필요한 장애인들을 위해 봉사활동을 하기도 했다. 60대에 김밥 장사를 그만 둔 후에는 11명의 지적장애인들을 집으로 데려와 20여년간 돌봤다.

박 할머니는 사망 후 남아 있을 수 있는 재산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기부하겠다는 내용의 녹화유언을 남긴 상태다.

박 할머니는 “남을 도울 때 가장 즐겁고, 장애인들을 도울 때는 있던 걱정도 사라진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 밖에 전남 담양소방서 소속 최복동 소방위는 15년째 휴일마다 폐품을 수집해 마련한 수익금으로 노인과 조손가정, 장애인 등 어려운 이웃들을 돕고 있다.

경북 포항남부경찰서에 근무 중인 김현필 경위는 지난달 8일 야간근무 중 30대 남성이 실종됐다는 신고를 받고 형산강 섬안큰다리로 출동해 10m 높이의 다리에서 물에 뛰어든 뒤 해당 남성을 구조했다.

이한나씨 역시 지난달 4일 오후 6시경 두 자녀와 함께 전남 완도군 보길도 중리 해수욕장을 찾았다가 어린이 2명이 조류에 떠밀려가는 것을 목격하고 50m를 헤엄쳐 목숨을 구했다.

LG 관계자는 “편안한 삶 대신 어려운 이웃을 위해 봉사하고 베푸는 삶을 선택한 이웃사랑 정신과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해 위험을 불사하고 기꺼이 물에 뛰어든 시민들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하고자 한다”고 수상자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LG의인상은 지난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한 상이다. 2018년 구광모 회장이 취임한 이후에는 사회 곳곳에서 타인을 위해 묵묵히 봉사와 선행을 한 일반 시민으로 시상 범위를 확대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LG

#LG의인상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