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헝다發 쇼크에 증시·원화·채권 약세···낙폭 제한적, 시장 변동성 확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hspark@newsway.co.kr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의 리스크 우려에 23일 국내 금융시장은 증시와 원화, 채권이 모두 약세를 보였다. 하지만 장 초반보다 낙폭은 줄어들면서 일단 우려가 공포로까지 이어지지는 않는 분위기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12.93포인트(0.41%) 내린 3127.58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0.54% 내린 채 출발해 장중 1% 가량 하락했다.

하지만 외국인의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낙폭은 이날 출발점보다 줄어들었다. 외국인은 5591억원을 순매수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3102억원, 2270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86포인트(0.94%) 하락한 1036.26으로 거래를 마쳤다.

앞서 한국 증시가 휴장한 지난 21일 세계증시는 헝다의 파산 위기로 나스닥 지수가 2.19% 급락하는 등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하지만 하루 뒤인 22일에는 반등했다.

채권은 일제히 약세(채권금리 상승)를 나타냈다.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2.3bp(1bp=0.01%포인트) 오른 1.558%에 마감했다. 5년물과 10년물도 각각 2.5bp와 3.1bp 오른 1.815%와 2.099%에 거래를 마쳤다.

원화는 달러화 대비 큰 폭으로 떨어졌지만, 대부분 만회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종가보다 0.5원 오른 달러당 1175.5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8.0원 오른 1183.0원에 출발해 1186.4원까지 치솟았다가 상승폭을 점차 줄여간 뒤 1175.5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낙폭이 줄어든 것은 헝다그룹 리스크가 어느 정도 완화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헝다그룹은 아시아 시장에서 위안화 채권에 대한 이자를 오는 23일 제때 지급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정부와 한국은행은 헝다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관측하고 있지만,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 가능성을 우려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이날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글로벌 통화정책 정상화와 그에 따른 디레버리징(부채 감축)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중국 헝다그룹과 같은 시장 불안 요인이 갑작스럽게 불거질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언급했다.

또 "향후 미국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진행 속도 등이 구체화하는 과정에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이승헌 한은 부총재 역시 헝다그룹 위기와 관련해 "국제금융시장의 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될 가능성은 낮다는 평가가 우세하지만, 부동산 관련 부채누증 문제가 현실화한 것인 만큼 이 사태의 전개 상황에 따라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소지가 상존한다"고 진단했다.

이 부총재는 미국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의 결과에 대해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