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광양시,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91.8% 지급

11만 7379명에 총 293억 4500만 원 전달

이미지 확대thumbanil

광양시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광양시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신청 18일 만에 전체 대상자의 91.8%가 지원금을 수령했다고 24일 밝혔다.

광양시는 지난 6일~23일 국민지원금을 신청한 117,379명에게 총 293억 4천 5백만 원의 지원금을 지급했다.

지급 수단별로는 신용·체크카드 포인트 충전이 69%, 광양사랑상품권 카드 지급이 23%이다.

광양시는 국민지원금 지원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난 8월 11일부터 관련 부서와 건강보험공단이 참여하는 TF 추진단을 구성해 협력체제를 구축했으며, 시민의 문의사항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담 콜센터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광양시는 지난 23일부터 지역 내 요양시설 또는 장애인시설 입소자, 거동이 불편한 신청인을 위해 ‘찾아가는 신청’을 시행하는 등 신청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한편, 지급대상자에 해당하지 않는 사람 중 출생, 귀국, 국적취득 등으로 가구원 조정이 필요하거나, 건보료 재산정이 필요한 사람은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국민신문고 온라인 신청을 통해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지난 23일까지 광양시에 접수된 이의신청은 총 623건으로 이 중 35.8%인 223건이 인용돼 국민지원금을 받게 됐다.

국민지원금은 10월 29일까지 신청 가능하며, 지급받은 국민지원금은 광양시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올해 12월 31일까지 사용하지 않으면 자동 소멸되는 점을 주의해야 한다.

김경호 광양시 부시장은 “2차 광양생활비 379억 원과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319억 원이 지역 내에서 소비되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민 여러분께 기한 내에 국민지원금을 사용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호남 오영주 기자 284091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