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경북도, 안동댐 등에 어린동자개 15만 마리 방류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제공=경북도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원 토속어류산업화센터(소장 지상철)는 24일 안동댐에서 ‘어린동자개’ 15만 마리를 처음으로 방류한다고 밝혔다.

토속어류산업화센터에서는 지난 7월‘어린동자개’ 대량 시험생산 연구를 첫 시작해 3개월 간 기른 몸길이 4㎝ 이상의 어린고기 20만 마리를 생산하는데 성공했다. 경북도는 향후 대량 생산 시스템을 갖춰 치어 방류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동자개’는 노란색의 바탕에 등과 몸의 옆면 중앙에 줄무늬가 있는 것이 특징으로 매운탕과 찜 등 식재료로 많이 이용되고 있으며, kg당 45000원(자연산 기준)에 판매되는 고소득 고급어종이다. 현재 안동호와 임하호에서는 내수면 어업인 40여명 정도가 붕어, 메기, 동자개 등 다양한 어종을 대상으로 조업을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수익성이 없는 누치, 강준치 및 외래어종인 배스, 블루길 등의 증가로 경제성 있는 수산자원의 어획량은 급격히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영석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활발한 내수면 어업활동을 위해 소득과 직결되는 어종을 대량으로 생산ㆍ방류할 수 있는 시험생산 연구 사업에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성철 기자 newswaydg@naver.co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