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상식 UP 뉴스]우리집 당근에서 쓴맛이 났던 이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과 옆에 둔’ 배가 빨리 물러졌거나 당근 맛이 변했거나 또 시금치가 누렇게 된 경험, 많은 분들이 해보셨을 텐데요. 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바로 사과가 배출하는 에틸렌이 품질을 저하시킨 것.

에틸렌이란 과일 및 채소가 익으면서 자연스럽게 생성되는 호르몬으로, 식물의 숙성과 노화를 촉진시킵니다. 수확 후에도 해당 식물의 기공을 통해 가스로 배출되지요.(이하 카드뉴스 이미지 참조)

따라서 에틸렌이 많이 생성되는 과일‧채소인 사과, 복숭아, 자두, 살구, 아보카도, 토마토 등을 에틸렌에 민감한 키위, 감, 자두, 수박, 배, 당근 등과 같이 두면 이들 과채의 성숙과 노화 또한 촉진돼 잘 부패하는 것이지요.

민감한 과일이 다른 과일의 에틸렌 때문에 겪는 구체적 증상은 아래와 같습니다.

이에 과일‧채소는 에틸렌의 특성을 활용한 보관이 필수. 이하 보관 유의사항입니다.

우선 1. 사과·복숭아 등 에틸렌 발생량이 많은 과일은 되도록 다른 과일과 따로 보관합니다.
2. 상처 입거나 병충해에 걸린 과일은 스트레스로 에틸렌 발생량이 늘어나므로 보관 전 골라냅니다.
3. 에틸렌은 낮은 온도(냉장) 및 산소농도(8% 이하), 높은 이산화탄소 농도(2% 이상)에서 발생이 감소하므로 공기 차단 식품용 랩 등으로 개별 포장해 저온에 두면 좋습니다.
4. 덜 익은 바나나나 떫은 감을 후숙하고 싶으면 에틸렌 생성이 많은 과일‧채소와 함께 둡니다.

이상 에틸렌을 살펴봤는데요. 어떤가요? 푸드 상식 ‘업그레이드’되셨나요?

이성인 기자 silee@

관련태그

#에틸렌

#과일

#채소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