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K-배터리 삼총사, 美 진출 완료···이제부터 진검 승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삼성SDI-스텔란티스 합작법인 설립···2025년 양산 목표
삼성SDI·LG엔솔·SK온, 배터리 시장 선점위한 경쟁 치열

이미지 확대thumbanil
삼성SDI가 스텔란티스와 합작사 설립을 공식화하며 국내 배터리 3사가 모두 북미 시장에 생산 공장을 갖추게 됐다.

삼성SDI은 스탈란테스와 최근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 합작법인(JV)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삼성SDI가 미국에 설립하는 첫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법인이다.

스텔란티스가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두 곳과 합작법인 설립을 결정하며 화제를 모았던 합작사 규모는 LG에너지솔루션이 승기를 잡은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삼성SDI는 각형 배터리, LG에너지솔루션은 파우치형 배터리를 주로 생산 중이다.

삼성SDI와 스텔란티스의 합작법인은 2025년 상반기부터 미국에서 최초 연산 23GWh 규모로 전기차 배터리 셀과 모듈을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단 향후 40GWh까지 규모를 확장할 수 있다.

삼성SDI 보다 앞서 스텔란티스와 합작법인 설립을 발표한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 지역에 연산 40GWh 규모의 생산공장을 짓는다. 공장 부지는 북미 지역에서 유력 후보지를 두고 최종 검토 중으로, 내년 2분기 착공해 2024년 1분기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철완 서정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스텔란티스의 경우 계열사마다 다른 형태의 배터리를 사용하는 만큼 배터리도 다양한 형태를 쓸 수 밖에 없다”며 “단 현재 LG에너지솔루션이 전체 물량의 60% 비중을 가져갔으나 향후 스텔란티스 전략에 따라 배분은 조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한편 그동안 배터리 3사 중 보수적인 투자 기조를 유지하던 삼성SDI가 본격적으로 증설 채비에 나서며 LG에너지솔루션, SK온 3사간 경쟁도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1~8월 판매된 글로벌 전기차 탑재 배터리 사용량 순위를 살펴보면 LG에너지솔루션 2위, SK온 5위, 삼성SDI가 6위를 차지했다.

미국 시장은 중국 및 유럽과 함께 세계 3대 전기차 시장으로 손꼽힌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미국 전기차 시장은 올해 110만대에서 2023년 250만대, 2025년 420만대 등 연평균 40%의 고성장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은 시장 선점을 위해 올해 대규모 미국 증설 계획을 연이어 발표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3월 ‘그린필드 프로젝트’를 발표하고 2025년까지 5조원 이상을 투자해 미국에만 독자적으로 70GWh 이상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추가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린필드 프로젝트란 기업 스스로 부지를 확보하고 공장을 건설하는 것으로 LG에너지솔루션은 최소 2곳 이상의 부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4월에는 미국 1위 자동차 업체인 GM과 테네시주 스프링힐 지역에 전기차 배터리 제2합작공장을 설립한다고 밝혔으며 연이어 스텔란티스와도 손을 잡았다.

SK온도 적극적으로 몸집을 늘리고 있다. 최근 포드 합작법인 ‘블루오벌SK’에 약 13조1020억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미국에서 이뤄진 배터리 공장 투자 건 중 최대 규모이며 당초 SK온과 포드가 밝힌 규모 대비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테네시 공장은 470만평 부지에 포드의 전기차 생산공장과 함께 들어서며, 생산능력은 43GWh다. 켄터키 공장도 190만평 부지에 43GWh 공장 두 개가 총 86GWh 규모로 건설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SK온은 현재 조지아주에 단독으로 공장 두 곳을 짓고 있어 5개 공장이 모두 완공될 경우 약 150GWh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