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용·구광모·최태원 ‘청년 일자리’ 10만개 약속···총수들 힘모았다(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최태원 “반도체·배터리·바이오 고용 늘릴 것”
LG 3만9천·삼성 3만·SK 2만7천 청년인재 고용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부겸 국무총리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5일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R&D센터에서 열린 청년희망ON 행사에 참석해 청년고용 문제에 관해 논의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삼성, LG, SK 등 4대 그룹이 ‘청년 일자리’ 10만개를 약속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한 달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을 만나면서 재계 총수들이 일자리 창출에 힘을 모았다.

김부겸 총리는 25일 SK그룹과 경기도 이천 소재 SK하이닉스에서 열린 ‘청년희망온(ON)’ 프로젝트 협약을 갖고 최태원 회장과 청년 고용 확대 내용을 담은 간담회를 열었다. 정부에선 김 총리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이 참석했고, SK 측에서는 장동현 수펙스추구협의회 위원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이 자리했다.

최태원 회장은 청년 일자리 간담회에서 향후 3년간 2만7천명 규모의 청년 인력을 채용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최 회장은 연간 6천명 수준으로 계획했던 그룹사 신규채용 규모를 연간 9천명 수준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 ‘청년 하이파이브(Hy-Five)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3년간 1200명의 인재를 육성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최 회장은 “청년 일자리 문제는 무엇보다 기업들이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이 해결책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SK는 향후 3년간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 등 미래 유망산업 위주로 청년 채용을 늘리고, 앞으로도 미래를 대비하는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좋은 일자리를 계속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김 총리는 “오늘 발표된 채용과 인턴십 운영 계획에 SK그룹의 큰 결단과 포부가 담겨 있다”며 “취업난에 빠진 청년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고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내용에서 SK의 세심한 배려가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날 최 회장이 발표한 2만7천명 일자리는 청년 고용만 집계한 것이어서 경력직을 포함한 신규 채용 전체로 본다면 고용 규모는 더 크다고 SK 측은 밝혔다.

재계 한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이 그룹 경영뿐 아니라 올들어 경제단체를 대표하는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맡으면서 청년 일자리에 대한 상당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국무총리실 주관 ‘청년희망ON’ 프로젝트는 정부가 맞춤형 인재 육성에 필요한 교육비 등을 지원하고 기업은 청년에게 일자리와 교육기회를 제공하는 일자리 사업이다. 김 총리는 취임 후 지속적으로 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KT 1만2천명 청년 고용 계획을 시작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구광모 LG 회장이 김 총리와 ‘청년희망ON' 프로젝트’ 협약식을 갖고 청년 고용 확대에 나서기로 했다.

삼성은 지난달 14일 서울 역삼동 소재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에서 향후 3년간 청년 고용 3만개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삼성은 지난 8월 이 부회장 가석방 후 내놓은 3년간 직접 채용 4만명 계획을 포함하면 삼성의 신규 채용은 7만명으로 확대된다.

김 총리는 삼성과 일자리 간담회에서 “국민기업다운 삼성의 과감한 투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고 이재용 부회장은 “청년들의 희망을 위해 최선을 다해 힘을 보태겠다”고 화답했다.

LG그룹은 지난 21일 서울 마곡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김 총리 간담회에서 3년간 3만9천개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직접 채용으로 연간 1만명씩 총 3만명을 채용하고, 산업 생태계 지원 및 육성을 통한 9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계획 중이다.

구광모 회장은 “기업인의 한 사람으로서 기업의 가장 중요한 소임은 일자리 창출이라고 생각한다”며 “미래 첨단 분야에 앞서서 투자하고 이를 통해 좋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나감으로써 기업의 역할을 다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LG의 고용 지원 약속에 김 총리는 실리콘밸리를 넘고자 했던 고(故) 구본무 회장의 꿈을 언급하며 “그 꿈이 LG사이언스파크에서 젊은이들의 열정을 통해서 실현되기를 기원한다”고 격려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