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중공업, 유상증자에 ‘삼성전자’ 1710억원 출자(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삼성전자, 삼성생명 등 주요 주주 청약 참여 결정
발주 증가, 선가 상승 ‘슈퍼 싸이클’ 기대·실적 개선↑

이미지 확대thumbanil
삼성중공업 유상증자에 대주주인 삼성전자가 1710억원을 출자한다.

28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삼성전자, 삼성생명, 삼성전기 등 삼성의 주요 주주가 유상증자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신주 배정 기준일 기준으로 삼성중공업 지분은 최대 주주인 삼성전자 16.0%를 비롯해 삼성생명 3.1%. 삼성전기 2.2% 순으로 보유하고 있다.

또 이들 3개사의 금번 출자 규모는 삼성전자 3333만주(1710억원), 삼성생명 639만주(328억원), 삼성전기 451만주(232억원) 순이다.
 
위 3개사 외에 삼성SDI, 삼성물산, 제일기획도 청약에 나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번 삼성중공업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삼성 내 주요주주의 총 출자 금액은 2335억원에 달한다.
 
증권업계에서는 삼성중공업 유상증자에 삼성내 주요 주주들의 참여가 결정되고 사전청약에서 117% 청약률을 기록했던 우리사주조합도 28일 2565억원 규모의 청약에 참여하는 만큼 다른 주주들의 청약 참여를 견인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친환경 선박 중심을 중심으로 한 선박 발주 증가, 선가 상승 등 시황 호조와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 건설 사업 수주로 신규 수익을 창출해 오는 2023년 흑자 전환을 목표하는 등 본격적인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28일과 29일, 구주주 대상으로 청약을 받고 있으며 주가(6450원, 27일 종가 기준)는 발행가액 5,130원 보다 26% 높게 형성되어 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