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CU·GS25, 교육부와 장애학생 진로 교육 돕는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발달장애인훈련센터 CU직업체험관. 사진=BGF리테일 제공

편의점과 교육부과 손잡고 장애학생의 사회 진출과 자립을 돕는다.

BGF리테일과 GS리테일은 17일 교육부와 ‘장애학생 진로‧직업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장애학생의 미래 생활 역량 강화, 사회의 일원으로 자립할 수 있는 기회 제공, 장애인 고용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인식변화 협력 등을 골자로 한다.

BGF리테일은 전국 각지의 CU 36곳을 추가 선정해 총 55곳의 점포를 장애학생들을 위한 현장훈련 장소로 제공한다. 장애학생들은 실제 점포에서 상품 검수 및 진열, 점포 청결 관리, 고객 응대 등을 업무를 맡으며 경제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특히 서울 및 수도권에 편중돼 있는 장애학생 훈련 거점을 창원시, 전주시, 제주시 등 비수도권 전역으로 확대해 지방 거주 장애학생들도 인근 CU에서 현장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BGF리테일은 장애학생과 함께 근무하게 되는 매니저, 스태프 등 비장애인 동료들을 대상으로 하는 인식변화 교육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는 “우리 사회의 좋은 친구가 되겠다는 경영철학 아래 아동안전 및 재난구호 활동 등 지역사회의 사각지대를 밝히는 일에 앞장 서고 있다”며 “업무협약이 코로나19로 교육과 채용의 기회가 더욱 좁아진 장애학생들이 사회의 일원으로 당당히 자립할 수 있는 소중한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GS리테일 또한 내년부터 편의점 GS25, 슈퍼마켓 GS더프레시 등 전국 권역에 위치한 총 47점의 매장을 장애학생을 위한 맞춤형 현장실습처로 제공한다.

GS리테일은 지난 2018년 장애인 직업훈련형 편의점 ‘늘봄스토어’를 국내 최초로 선보이고 장애인 13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GS리테일은 늘봄스토어를 통해 계산 및 물품 정리, 상품 판매 등 업무를 빠르게 체득하고 능숙하게 해낼 수 있도록 눈높이 교육과 실습 프로그램 등을 제공할 방침이다.

또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전국 1만6000여 오프라인 플랫폼과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장애인 고용 인식 제고 및 장애공감문화의 확산을 위한 범국민 캠페인을 추진할 예정이다.

오진석 GS리테일 플랫폼 BU장(부사장)은 “GS리테일이 보유한 오프라인 플랫폼의 강점을 살린 사회공헌형 매장을 통해 사회취약계층의 성공적인 자립 및 자활을 앞장 서 지원하는 등 ESG경영을 한층 더 강화해 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신지훈 기자 gamja@newsway.co.k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