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전국 미분양 아파트 역대 최저 수준···광주·충북지역 감소세 주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전국 미분양 10월 말 기준 1만4,075가구
2000년 조사 이래 역대 최저
현 정부 출범한 2017년에 비해 약 75% 감소
집값 상승, 부동산규제 등으로 미분양 소진 돼

이미지 확대thumbanil
전국 미분양 물량이 2000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 중이다.

2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국토교통부 미분양주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0월 현재 전국의 미분양 물량은 총 1만4075가구로 2000년 미분양주택 통계 집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전까지 가장 적었던 때는 2020년 1만9005가구였다.

물론, 올해의 경우 11월에 청약접수를 마치고, 12월 중 분양계약을 실시하는 물량의 성적에 따라 미분양가구수가 변할 수 있다. 다만, 11월에도 비교적 청약 성적표가 좋았던 터라 순위가 바뀔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특히 지난 2017년에 들어선 현 정부 동안에는 전국적으로 약 75.45%가 줄었다.

또한 전국 시도별로 살펴보면 상위 5개 시도 가운데 경기도를 제외하고는 모두 호서, 호남 등의 서부권이 차지했다.

가장 감소폭이 큰 곳은 광주광역시로 2017년 말 707가구에서 올해 10월 말 33가구로 95.3%가 줄었다.

차순위는 충청북도로 2017년말 4980가구였던 미분양가구가 307가구로 93.84%로 줄면서 광주광역시에 이어 감소폭이 컸다. 전라북도(90.91%), 경기(90.82%), 충청남도(90.257%) 등이 90% 이상 감소율을 기록하며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미분양가구 증가폭이 가장 큰 곳은 대구광역시로 2017년 126가구에서 올해 10월말 기준, 1933가구까지 증가했다. 세종시는 도시형생활주택에서 미분양이 발생하며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이어오던 미분양 ‘제로’가 행진이 중단됐다.

업계에서는 광주, 충북, 전북, 경기, 충남 등의 미분양 감소세가 두드러진 이유로 인근 지역의 가파른 집값 상승과 규제 풍선효과를 꼽는다. 2017년 이후 전국에서 가장 가파르게 집값이 상승하며 강력한 규제가 적용 중인 세종, 대전, 서울을 대신해 충북 등의 지방 저평가 지역으로 외지 수요가 유입되면서 미분양을 소진시켰다는 분석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지난해에서 올해까지 상승세가 전국 곳곳으로 이어지면서 서울, 세종 등을 대신해 저평가 받던 지역들로 수요가 이동, 분양주택은 물론 미분양도 빠르게 소진됐다”며 “물론 아직 11~12월 통계가 포함되지 않은 만큼 증감률 및 추이 등은 바뀔 수 있으나 이전 해에 비해 준수한 성적으로 분양시장이 마무리될 전망이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연말까지 충북, 충남, 경기 등 미분양 감소가 뚜렷한 지역에서 새 아파트 공급이 이어진다. 특히 내년부터 DSR 규제가 적용되는 만큼 올해 막바지 신규 분양 단지들에 대한 관심이 높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