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BNK금융, 지주에 ‘그룹자금시장부문’ 신설···“자산운용 역량 강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BNK금융그룹 제공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이 금리 변동성 확대 등 시장 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자 지주에 ‘그룹자금시장부문’을 신설했다.

23일 BNK금융은 이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조직 개편과 경영진 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꾸려진 ‘그룹자금시장부문’은 시장에서의 그룹 전체 고유자산 운용 현황 점검, 계열사 간 이슈 조정 등 그룹 시너지 창출을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와 함께 BNK금융은 핵심 계열사인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에도 변화를 줬다. 먼저 신탁·펀드 등 금융투자상품의 총괄 사업본부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고자 ‘WM고객본부’를 ‘자산관리본부’로 변경했다. 또 ‘신탁사업단’의 편제 조정과 함께 ‘WM상품부’의 명칭을 ‘투자상품부’를 바꿈으로써 종합 자산관리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아울러 부산은행의 경우 디지털 금융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금융본부’ 내 ‘언택트영업부’를 ‘고객지원본부’로 조정했다. 대면과 비대면을 포괄하는 일관된 마케팅 전략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BNK캐피탈과 BNK투자증권 등 비은행 계열사는 수익성 중심 투자전문 회사로 거듭나겠다는 목표 아래 IB부문 등 조직개편도 실시했다.

BNK금융 관계자는 “그룹 중장기 경영계획(GROW 2023)을 차질 없이 완수하고자 변화를 최소화하면서도 내년 그룹 경영방침인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펀더멘탈 구축’을 위해 소폭의 조직개편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