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미리보는 CES]SKT, AI 반도체 등 ‘그린 ICT’ 기술 공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5일(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 가전 전시회 CES 2022에서 넷제로 시대 그린 ICT 기술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SK텔레콤은 SK주식회사,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SK E&S, SK에코플랜트 등과 함께 '2030 SK 넷-제로 약속 선언'을 주제로 센트럴 홀에 920㎡ 규모의 공동 전시 부스를 꾸려 SKT의 그린 ICT 기술을 소개한다.

SK텔레콤은 자체 개발한 AI 반도체 사피온을 선보인다. 사피온은 기존 GPU 대비 전력 사용량이 80%에 불과해 환경 친화적이다. 동시에 딥러닝 연산 속도는 기존 GPU 대비 1.5배 빠르고 가격도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는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SK텔레콤은 3G와 LTE 네트워크 장비를 통합, 업그레이드하는 방식을 통해 기존 대비 전력 사용량을 약 53% 절감하는 싱글랜 기술도 소개한다. SK텔레콤은 싱글랜 기술을 전국 78개시에 위치한 기지국과 중계기에 적용했으며 이를 통해 연간 약 1만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했다.

SK텔레콤은 ▲메타버스 ▲다회용 컵 순환 시스템 ▲최적 경로 내비게이션 등 일상 속에서 탄소 발생량을 감소시킬 수 있는 ICT 서비스도 소개한다.

이프랜드는 컨퍼런스홀, 야외무대, 루프탑 등 다양한 가상공간을 제공하며 가상공간 내에서 문서와 영상 등을 공유할 수 있는 메타버스 서비스다.

SK텔레콤은 일회용컵 사용으로 인해 발생하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다회용 컵 사용 문화를 확산하는 '해피 해빗' 프로그램도 소개한다. 해피 해빗은 커피전문점이 다회용 컵을 통해 음료를 제공하면 소비자가 비전 AI 기술이 적용된 지정 다회용 컵을 회수하는 ICT 기반 무인 반납기에 컵을 반납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반납된 컵은 전문 업체를 통해 소독, 세척, 살균 등의 과정을 거쳐 재활용된다.

탄소 저감 방안 중 하나로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티맵의 운전습관도 전시한다. 운전습관 서비스는 과속·급가속·급감속 등 주행 데이터 분석을 통해 운전자들의 안전운전 수준을 점수로 환산해 제공하고 있다. 환산된 점수를 보험료 할인 등 경제적 혜택과 연동해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운전을 유도한다.

SK텔레콤 측은 “이번 CES에서는 그린 ICT 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첨단 기술과 함께 일상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줄일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며 “넷제로 시대의 대한민국 대표 그린 ICT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기자 lej@

관련태그

#esg

#SKT

#탄소저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