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년사]김태오 DGB금융 회장 “생각의 전환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 대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DGB금융지주 제공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경쟁에 대비하려면 사고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새해 화두를 던졌다.

3일 DGB금융은 이날 김태오 회장이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에서 2022년 시무식을 열고 계열사 CEO,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직원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시무식엔 ▲임성훈 대구은행장 ▲홍원식 하이투자증권 대표 ▲김성한 DGB생명 대표 ▲서정동 DGB캐피탈 대표 ▲박정홍 하이자산운용 대표 ▲김윤국 DGB유페이 대표 ▲도만섭 DGB데이터시스템 대표 ▲최태곤 DGB신용정보 대표 ▲권준희 하이투자파트너스 대표 ▲문경록·문호준 뉴지스탁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태오 회장은 ‘오징어 게임’ 제작사인 넷플릭스를 사례로 들며 “파괴적 혁신 서비스를 통해 기존의 판을 뒤집고 새로운 시장에 도전장을 내미는 넷플릭스는 우리에게 많은 인사이트를 주고 있다”면서 “넷플릭스와 업종은 다르지만 늘 꿈꾸고 도전한다면 얼마든지 혁신의 기회는 열려 있다”고 강조했다.

또 김 회장은 “코로나19 불확실성 속에서도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그룹의 저력을 보여준 임직원에게 감사하다”면서 “2022년은 새로운 DGB 10년을 만들어가는 첫 해인 만큼 ‘따뜻한 금융으로 모두가 꿈꾸는 세상을 만들다’라는 그룹 미션을 반드시 이뤄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정도 경영 ▲혁신을 통한 경쟁력 강화 매진 ▲그룹 시너지 역량 강화 등 3가지 미션을 제시했다.

김 회장은 “2018년부터 정도경영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올바른 DGB를 만들어가는 여정에 난관이 있더라도 정도경영의 가치를 임직원 의식과 조직 곳곳에 깊숙이 녹여내 꿋꿋이 지켜나가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아룰러 ‘원 DGB’ 기업문화에 대해서도 전 계열사가 협업하고 소통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영역을 확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협업의 기업문화를 정착시켜 계열사 간 연계 사업과 공동 마케팅을 발전시키고 경영 효율성을 제고해야 한다”면서 “계열사 간 규모·업무 등에서 다름이 있겠으나 그룹의 원대한 꿈은 각 계열사가 지혜를 나누고 힘을 보탤 때 한 걸음 더 앞당겨질 것”이라고 독려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