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14조원 추경’ 기재부 비판···“찔끔찔끔 소액으로 효과 있을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4일 기재부 ‘원포인트’ 추경 편성안 발표
“따뜻한 안방에 있으니 고생 이해하기 어려워”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4일 오전 인천 연수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을 방문해 가진 인천경제자유구역 입주기업인들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4일 “기획재정부가 오늘 소상공인 지원 예산 추경을 한다고 발표했는데 또 조금만 했더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신년 기자회견에서 25~30조원 규모의 추경이 실현 가능한 목표로 제시한 바 있다.

이 후보는 이날 ‘매타버스(매주 타는 버스) 시즌 2’의 인천 일정을 시작을 알리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인수위 때 기재부를 개편해달라’는 실시간 댓글에 이같이 지적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도 50조원 (추경) 하자고 하고, 지금은 그만두셨지만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도 100조원 지원하자고 하는데 했다”며 “하는 김에 많이 해야 효과가 나지 찔끔찔끔 소액으로 해서 효과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아마도 이게 따뜻한 안방에 있으니까 밖에 북풍한설 몰아치는 벌판에서 고생하는 분 마음을 이해하기 어렵다”며 “안방에서 ‘이 정도면 얼마든지 잘 살겠지’ 생각하지만 현장은 실제 그렇지 않다. 제가 그래서 현장성을 중요시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정치가 뭐겠나. 국민들이 원하는 일을 대신 하는 거 아닌가”라며 “자기가 옳다고 믿는 것을 하는 게 아니다. 최종적인 기준은 국민이 원하는 것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국민에게 보수를 받는 일꾼에 불과하다”며 “진짜 일꾼을 뽑아야 일을 열심히 하고 국민들의 삶이 개선될 것”이라고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14조원 규모의 소상공인 지원과 방역지원에 한정한 ‘원포인트’ 추경 예산을 설 연휴 전에 편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에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보상 재원 10조원이 포함됐으며, 이를 통해 매출 감소한 소상공인에 300만원 상당의 방역지원금이 지급할 예정이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