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단독]현대차, 플라잉카 스타트업 지분 인수···UAM 사업 광폭 행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영국 버티포트 업체 어반에어포트에 투자 단행

이미지 확대thumbanil

신재원 현대차 UAM사업부 사장. 사진=윤경현 기자

현대자동차가 영국 모빌리티 기업 어반에어포트에 지분 투자를 단행한다.

블룸버그 등 외신은 어반에어포트 지분 인수 주체가 현대차의 미국 도심항공 모빌리티 독립법인 ‘슈퍼널’이라고 20일 보도했다. 지난해 11월 설립된 슈퍼널은 전기 수직 이착륙 장치(eVTOL) R&D를 진행하고 있다.

어반에어포트가 지분 매각으로 외부에서 금융투자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슈퍼널은 지분 취득과 함께 어반에어포트 이사회에 합류한다.

신재원 현대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사업부 사장은 “이번 지분 투자를 계기로 첨단 항공 모빌리티 시장을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일찌감치 어반에어포트와 UAM사업 협력관계를 구축해 왔다. 양사는 2020년 8월 UAM에 쓰일 개인용 비행체(PAV) 시제품 개발과 이착륙 시설 등 인프라를 공동 구축하기로 했고, 지난해 9월에는 전세계에 65개 전기도심공항을 짓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어반에어포트는 UAM에 필수적인 수직 이착륙 시설을 기존보다 60% 더 작은 공간에 설치할 수 있는 기술력을 갖췄다. 수많은 이착륙 시설을 도시 곳곳에 구축해야 하는 UAM을 현실에서 구현하기 위해 꼭 필요한 기술이다.

특히 어반에어포트의 기술은 관련 시설을 모듈형 구조로 만들 수 있어 생산 효율성도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