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현대重 군산조선소 재가동···지역 경제 살아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군산조선소 재가동 협약식 참석
2017년 7월 가동 중단, 2023년 1월부터 재가동 지역과 합의

이미지 확대thumbanil

군산조선소 재가동 협약식 참석한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현대중공업 전북 군산조선소에서 열린 '군산조선소 재가동 협약식'에 참석해 지역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전북도민과 군산시민들이 100만 서명 운동으로 군산조선소 살리기에 나선 지 5년만"이라며 "정부는 조선과 해운을 연계한 상생 전략으로 대한민국의 조선업과 해운업을 살렸고 전북도와 군산시, 현대중공업과 국회는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위해 협의하고, 또 협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노력들이 모여 오늘 드디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 협약식이라는 결실을 보게 됐다"며 "군산조선소는 군산의 주력산업인 조선 산업을 이끄는 원동력"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군산조선소의 재가동으로 전북지역과 군산 경제가 살아날 것"이며 "일자리가 회복되고 협력업체, 기자재업체도 다시 문을 열게 될 것이다. 완전 가동되면 최대 2조원 이상 생산 유발 효과가 창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친환경 선박에서 큰 활약이 기대된다"며 "세계 조선, 해운 산업은 친환경 선박으로 급속히 전환하고 있다. 군산조선소에서 LNG, LPG 추진선 블록을 생산하게 되면 우리가 압도적인 경쟁력을 갖고 있는 친환경 선박의 세계 점유율을 더욱 높여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미 군산은 GM대우 공장의 공백을 메우는 '군산형 일자리 사업'을 통해 전기차의 메카로 성장하고 있다"며 "지역 양대 노총, 기업, 군산시민이 함께 1700여 개 일자리를 창출하며 11만대의 전기차 생산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군산조선소 정상화를 위해서도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며 "전북도, 군산시와 협력해 생산·기술 인력 양성, 교육생 훈련 수당 확대와 현장 맞춤형 특화 훈련 등을 통해 가장 시급한 과제인 전문·기능 인력을 확보하고 원활한 물류를 돕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4월 만료되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을 연장해 조선소가 재가동 될 때까지 군산 지역 경제와 조선 산업 회복을 지원하겠다"며 "무엇보다 1등 조선 강국의 경쟁력을 다시 키워 선박 수주 물량을 흔들림 없이 확보하겠다. 지난해 64%였던 친환경 선박 세계 점유율을 2030년 75%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LNG 추진선과 같은 저탄소 선박의 핵심 기술을 고도화하고 수소, 암모니아 추진 선박 같은 무탄소 선박의 시대를 준비해 나가겠다"며 "협력업체와 기자재업체의 경쟁력도 강화해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상생 발전하는 생태계를 갖추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친환경 선박의 설계, 건조, 수리, 개조까지 전방위적인 기술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고 금융, 마케팅, 수출, 물류 지원을 통해 중소조선소, 기자재업체의 역량을 높이겠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군산은 개항 이후 많은 위기가 있었지만 보란 듯이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왔다"며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GM대우 군산 공장 폐쇄로 인한 위기 역시 새로운 도전으로 극복해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금 군산은 재생에너지, 전기차 같은 신산업을 앞장서 이끌고 있으며 '군산형 경제 회복 프로젝트'는 전국의 벤치마킹 모델이 되고 있다"며 "군산 조선소의 재가동이야말로 우리나라 조선 산업의 완전한 부활을 알리는 상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