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선 사전투표율 집계 지연···확진자 투표 혼선 여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5일 오후 서울역 앞 임시기표소에서 코로나19 확진·격리자들이 투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20대 대선 사전투표가 5일 코로나 확진자·격리자 대상 투표의 대혼란 탓에 파행을 겪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투표 마감 시간이 3시간이 지난 오후 9시께에도 아직 일부 투표소에서 사전투표가 마감되지 않았다.

이에 투표 종료 시각인 오후 6시 기준 투표율 집계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 사전투표 마감 절차가 지연되는 원인은 코로나 확진자·격리자 대상 투표를 진행하는 전국 각지 사전투표소에서 혼란이 속출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는 이날 일반 선거인과 동선이 분리된 임시 기표소에서 오후 5시~6시 사이에 투표를 진행했다.

그러나 준비 부족과 복잡한 절차로 인한 지연과 혼선이 빚어져 투표소 곳곳이 아수라장이 됐다. 불편한 몸을 끌고 투표소로 나온 확진자들이 1~2시간씩 대기하는가 하면 수도권의 한 지역에서는 기다리다 쓰러지는 확진자가 나오기도 했다.

또 확진자용 임시 기표소에는 따로 투표함이 없고, 참관인이 박스나 쇼핑백 등을 이용해 기표용지를 대리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자 부정선거 우려가 있다는 항의가 빗발치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도 여야를 가리지 않고 선관위의 준비 부족을 질타하는 등 파장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