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BGF리테일, 에너지 절감 위한 '밀폐형 냉장고' 도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BGF리테일 제공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냉장 유통 시스템 강화를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의 '냉장고 문(門) 달기' 시범사업에 참여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식약처가 우유와 두부 등 냉장 식품의 보존·유통 온도 상한 기준을 현행 10℃에서 5℃로 강화할 것을 예고한 가운데, 편의점과 대형마트에서 밀폐형 냉장고의 식품 안정성 유지 효과와 에너지 효율을 측정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는 이날 김강립 식약처장, 강성현 롯데쇼핑 롯데마트사업부 대표 등 시범사업 참여기업 관계자들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롯데월드 웰빙센터에서 점포 내 오픈형 냉장고 문 설치 및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참여사들은 ▲점포 내 밀폐형 냉장고 설치 ▲설치·운영과 관련한 기술지원 및 정보공유 ▲소비자 인식 개선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

BGF리테일은 이번 사업을 위해 지난 수개월간 냉장 집기 전문 제조사와 개폐 가능한 문이 달린 밀폐형 냉장고를 개발해왔다. 해당 집기는 오랜 시간 냉기를 유지할 수 있어 기존 오픈형 냉장고보다 전력 효율이 높다.

테스트 기간 중 밀폐형 냉장고에는 우유, 두부 등 식약처가 선정한 유통 관리 강화 식품군 외에도 선도 유지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과일, 채소, 반찬, 식재료 등이 진열된다.

BGF리테일은 이번 사업이 보다 위생적인 편의점 유통 환경 구축에 도움을 주고 식품 안전을 높이는 한편, 에너지 소모량 감축을 통해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긍정적인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번 사업이 조기에 안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해 식품 안전 향상과 온실가스 배출 저감에 일조하겠다"며 "앞으로도 ESG경영 로드맵에 맞춰 상품, 집기 등 점포를 구성하는 모든 요소들에 친환경 철학을 반영해 일상 속 가장 가까운 그린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지훈 기자 gamja@

관련태그

#CU

#BGF리테일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