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우조선해양, 1분기 영업손실 확대···원자재값 급등 영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2455억원, 영업손실 4701억원, 당기순손실 4918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약 13% 증가했지만,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 규모는 오히려 증가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예상보다 실적이 저조한 이유에 대해 약 4000억원 규모의 공사손실충당금을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원자재 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인해 강재를 포함한 자재 가격 및 외주비가 추가 상승했다는 것이다. 다만 전세계적으로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도 불구, 3년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한 것은 긍정적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대우조선해양은 4개월만에 46.1억 달러를 수주해 올해 목표의 절반 이상을 달성했다. 특히 올해 수주한 선박 18척이 모두 이중연료추진선박으로 친환경선박분야에서도 독보적인 기술력을 과시하고 있어 향후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강재 및 기자재가, 외주비 상승 등으로 인한 선박 건조 비용의 증가로 조선업계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LNG운반선, 이중연료추진선 등 고부가 제품의 수주확대,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향후 수익성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

관련태그

#대우조선해양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