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슈 콕콕

코로나도 안 끝났는데 '원숭이두창' 비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코로나 팬데믹이 완전히 끝나지 않았는데 또 다른 감염병이 세계 곳곳에서 발병하고 있습니다. 아프리카 풍토병인 원숭이두창이 아프리카 외 15개국에서 나타나 92명이 확진됐고, 28명은 감염이 의심되고 있는 것.

원숭이두창은 1950년대 원숭이에서 처음 발견됐고, 사람에게서 나타난 것은 1970년입니다. 감염 시 발열·오한·두통·수포성 발진 등이 나타납니다. 잠복기는 10일 내외이며 체액이나 비말, 피부 접촉 등으로 전파됩니다.

치명률은 유형에 따라 최대 10%에 달하지만, 현재 전파되는 것은 서아프리카형으로 치사율이 3%대입니다. 이는 의료체계가 낙후된 아프리카 지역이 포함된 것으로, 일반적인 경우 감염 후 2~4주가 지나면 회복됩니다.

이미 치료법이 확보돼 있고 변이나 전파가 빠른 편도 아닌데요. 단, 현재 감염자들이 아프리카 방문 이력이 없다는 점, 여러 나라에서 동시에 발병되고 있으나 감염 경로 파악이 되지 않는 다는 점 등은 우려스럽습니다.

질병관리청은 2016년 진단방법과 시약 개발이 완료됐고, 두창(천연두) 백신 3,500만 명 분 이상 비축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원숭이두창, 아직 우리나라에는 전파되지 않았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비에 만전을 기해야겠습니다.

이석희 기자 seok@

관련태그

#원숭이두창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