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채권전문가 94% "5월 금통위, 기준금리 올릴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내 채권시장 참여자들 대다수는 오는 26일로 예정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 인상을 예상했다.

금융투자협회는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채권 보유 및 운용관련 종사자(203개 기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44개 기관(100명) 중 94%가 한국은행이 5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집계된 6월 종합 채권시장지표(BMSI)는 76.7포인트로 전월(78.9포인트) 대비 2.2포인트 하락했다. 인플레이션 우려로 인한 기준금리 인상 심리가 상승해 채권시장 심리가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준금리 BMSI의 경우 6.0을 기록해 직전(50.0)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응답자 중 94%가 "한국은행이 5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응답자의 6%는 5월 중 기준금리가 동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장금리 관련 채권 투자 심리도 전월대비 소폭 하락했다. 금리전망 BMSI가 33.0을 기록해 전월(37.0) 대비 하락한 것이다.

금리 상승을 예상한 응답자는 전체의 70%를 차지해 전월(70%)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금리 보합을 전망한 응답자는 27%로 전월(23.0%) 대비 4%포인트 상승했다.

물가 BMSI의 경우 전월(39.0) 대비 증가한 60.0을 기록했다.

현재의 높은 물가 수준이 지속될 것으로 우려돼 인플레이션 안정을 위한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로 물가가 오를 것이라는 응답자의 수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응답자 중 46%가 물가 상승을 전망했는데 이는 전월(63%) 대비 17%포인트 하락한 비율이다.

환율 BMSI는 44.0을 기록해 전월(64.0) 대비 감소하며 환율 관련 채권시장 심리가 악화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연준의 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이 높아졌고 미국 인플레가 지속되고 있는 영향 때문에 6월에는 환율이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자가 증가했다. 전체 응답자의 61%(전월 37%)가 환율 상승을 전망했다.

신호철 기자 shinhc@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