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올해 성장주 ETF 수익률 '뚝'···원유·농산물 ETF는 강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글로벌 긴축 기조에 게임과 인터넷 등 국내외 성장주를 편입한 상장지수펀드(ETF)의 수익률이 곤두박질치고 있다.

2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27일까지 'TIGER KRX BBIG K-뉴딜 레버리지' ETF는 49.55% 하락했다.

러시아 증시 충격으로 폭락한 'KINDEX 러시아MSCI(합성) ETF'(-68.12%) 다음으로 낙폭이 컸다.

'TIGER KRX BBIG K-뉴딜 레버리지'는 국내 증시의 대표 성장주인 배터리·바이오·인터넷·게임(BBIG) 4개 업종 12개 종목으로 구성된 지수를 2배 수익률로 추종한다.

'KODEX 미국나스닥100 레버리지(합성H)' ETF가 47.81% 떨어져 그 뒤를 이었다.

이 ETF는 미국 나스닥 시장의 대표 종목 100개로 구성된 나스닥100 지수의 일간 수익률을 2배로 추종한다.

해당 지수에 포함된 애플, 아마존, 메타, 마이크로소프트 등 미국의 대표 기술주 주가가 급락한 충격으로 고스란히 받았다.

트위터, 메타, 페이팔 등 미국의 대표 기술주 10개 종목을 토대로 하는 'KINDEX 미국IT인터넷 S&P' ETF도 41.81% 떨어졌다.

국내 대표 게임·인터넷 종목을 담은 ETF도 일제히 하락률 상위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KODEX 게임산업'(-40.82%), 'TIGER K게임'(-40.43%), 'HANARO Fn K-게임'(-39.82%), 'KBSTAR 게임테마'(-39.29%), 'TIGER KRX 인터넷 K-뉴딜'(-37.71%), 'TIGER KRX 게임 K-뉴딜'(-37.71%) 등이 줄줄이 40% 가까이 떨어졌다.

올해 하락률 상위 10개 ETF 중 7개 종목이 국내외 성장주를 토대로 한 ETF였다.

이들 ETF의 낙폭이 컸던 것은 전반적 증시 침체에 글로벌 성장주에 대해 불리한 증시 환경때문으로 풀이된다.

금리 상승은 기업의 미래 이익에 대한 할인율을 높여 성장주에 더 큰 타격을 준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풍부한 유동성 환경에서 높은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을 부여받으며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했던 만큼 유동성 축소 국면에서 낙폭도 크다.

'KBSTAR 게임테마', 'TIGER K게임' ETF는 작년 한 해 각각 68.99%, 67.72% 뛰어 상승률 상위 3, 4위에 오른 바 있다.

이들 ETF는 엔씨소프트, 카카오게임즈, 위메이드, 넷마블, 펄어비스 등 국내 대표 게임주들을 공통으로 담고 있다.

반면 우크라이나 사태와 공급망 차질 등에 따른 고물가·고유가 환경 속 원유나 원자재를 토대로 하는 ETF는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올해 들어 가장 많이 오른 ETF는 미국 증시의 주요 에너지 기업에 투자하는 'KODEX 미국S&P에너지(합성)'로 65.23%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기초지수 구성 종목 중 엑손모빌, 셰브런 등은 유가 급등으로 역대급 실적을 기록하며 주가도 고공행진 중이다.

'TIGER 원유선물Enhanced(H)'(59.81%), 'KODEX WTI원유선물(H)'(59.50%), 'KBSTAR 미국S&P원유생산기업(합성 H)'(49.94%) 등이 수익률 2∼4위를 기록했다.

그 밖에 'KODEX 3대농산물선물(H)'(31.73%), 'TIGER 농산물선물Enhanced(H)'(31.26%), 'KODEX 콩선물(H)'(29.14%) 등 농산물 관련 ETF도 우크라이나 사태와 각국의 농산물 수출 제한 영향으로 30%가량 치솟았다.

신호철 기자 shinhc@

관련태그

#성장주

#ETF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