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기자수첩

정부의 면세업 되살리기, 이제 시작이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reporter
정부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면세업계의 구원투수로 등판했다. 이달 말 종료될 예정이었던 공항시설 사용료·임대료 감면 기한을 연장키로 결정하면서 지원 효과는 배가될 것이란 기대감이 크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는 공항시설 사용료 및 상업·업무용 시설 임대료 감면 기간을 연말까지 6개월 연장한다고 15일 밝혔다. 5월 기준 국제선 항공수요가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동월 대비 87.3%에 머물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한 조치다.

인천공항 임대료 감면 조치는 면세업계가 경영 정상화를 위해 가장 절실한 지원책으로 꼽았다. 계약 방식은 업체에 따라 다르지만 아무리 매출이 좋지 않더라도 내야 하는 기본 임대료가 정해져 있어 면세점들은 부담을 호소했다.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본격화와 동시에 실질적인 지원책이 예고되면서 면세업계도 모처럼 활기를 되찾았다. 그간 자정노력을 이어가며 고군분투했지만 정부 차원의 도움이 절실했다. 만약 감면정책이 연장되지 않을 경우 면세 업체들은 매달 300억원 이상의 인천국제공항 임대료를 부담해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임대료 감면 조치에서 나아가 정부가 면세업계의 글로벌 경쟁력 회복을 위해 팔을 걷어부친 점도 주목할 만 하다.

이날 윤태식 관세청장은 면세점 업계 CEO 간담회 자리에서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면세점 업계 지원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간 관세청은 재고면세품 내수판매, 특허수수료 분할납부·납기연장, 무착륙 관광비행시 면세품 판매 허용 등 다양한 면세지원책을 펼쳐왔다. 3월에는 면세점의 국산품 온라인 해외판매를 허용해 이르면 7월경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면세산업 수익성 악화의 주된 원인인 송객수수료 과당경쟁에 대한 문제도 정부 차원에서 살펴볼 예정이다. 송객수수료는 면세점이 면세점 방문 여행객을 모객한 대가로 여행사에게 지급하는 수수료다.

정부의 지원사격에 힘입어 면세업계 역시 빠른 회복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는 방침이다. 경영 정상화 조기 달성이 기대되는 배경이다. 업계의 자정노력에도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 면세점 육성 정책과 비교하면 다소 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정부의 결정은 박수 받아 마땅하다. 과거 글로벌 면세업계 1위 한국의 위상을 되찾기까지 정부와 면세업계 간 실질적 소통과 협업이 지속되길 기대해 본다.

천진영 기자 cj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