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국민 목소리 직접 듣는다···대통령실 '국민제안코너' 운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대통령실 홈페이지 내 새로운 국민소통창구
청와대 국민청원제도 폐지···100% 실명제, 오늘 오픈

이미지 확대thumbanil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브리핑.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통령실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 '국민제안코너'를 공개했다.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후 2시 대통령실 홈페이지 내에 새로운 국민소통창구인 국민제안코너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강 수석은 "국민제안은 국민과 직접 소통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의지를 반영한 대국민 소통 창구"라며 "지난 정부의 청와대 국민청원은 민원 및 청원법을 근거로 하지 않아 처리 기한에 법적 근거가 없었고 답변도 20만건 이상 동의가 필요해 선별적으로 답변하면서 대다수 민원은 답변을 받지 못한 채 사장됐다"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 구 청와대 국민청원제도를 유지하지 않고 폐지한다"고 발표했다. 국민제안코너는 4가지 원칙을 두고 운영된다. 민원과 제안, 청원, 동영상 제안, 대통령실 전화안내(102) 등이다. 강 수석은 "민원처리에 관한 법률, 국민제안 규정, 청원법 등 법에 따른 비공개 원칙을 준수한다"며 "여론을 왜곡하거나 매크로 방지를 위해 100% 실명제로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정 단체나 집단의 이익을 대변하는 댓글 등은 제한할 예정"이라며 "국민과 함께 하는, 국민께 책임지고 답변하는 민원 책임 처리제로 운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