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민주, 7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박홍근 "차라리 벽과 대화하는 게 낫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7일 박홍근 원내대표 기자간담회
"정략에 몰두하는 대통령·여당 믿고 기다릴 수 없어"
"이제는 일할 때···인사청문회·민생 입법 성과 내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이 후반기 국회 원 구성과 관련한 제안을 국민의힘이 거부하자 "7월 임시국회를 열어 국회를 정상화하고 민생경제와 인사청문 등을 챙기겠다"고 밝혔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민생과 경제를 살리기 위한 국회 정상화에는 손톱만큼도 진정성이 없고 어떻게 하면 야당을 궁지로 내놓을 것인지 하는 정략에만 몰두하는 대통령과 여당만을 마냥 믿고 기다릴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여당이 포기한 국회 정상화를 원내 1당이 책임지겠다"며 "금명간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하겠다. 6월 말까지는 마지막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협상을 이어가고 설득하겠지만 국회 공전을 더 이상 방치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또 "7월 1일부터는 이제 국회가 문을 열어 일해야 한다"며 "시급한 인사청문회와 민생 주요 입법과 관련해서는 성과를 바로 내야 되고 절차를 이행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박 원내대표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에 대한 섭섭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박 원내대표는 "6월 한 달 동안 여야 수석부대표를 중심으로 협상이 전개고 그 과정에서 여당이 내놓은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며 "권성동 원내대표가 더 이상 내줄 게 없다고 얘기했는데 그동안 뭘 내줬나"라고 질타했다.

이어 "내준 게 있으면 국민 앞에 이야기해보고 더 내줄 게 없다고 말씀을 하시는 게 상식 아닌가"라며 "민주당은 지난 대선 패배 이후에 스스로를 돌아보는 차원에서, 또 새 정부가 제대로 출범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그리고 민생 추경 처리에 선뜻 협조해 준 것"이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원내 1당 대표의 통 큰 결단을 말장난이라고 치부하고 폄훼하는 집권여당의 안하무인식 태도를 묵과할 수 없다"며 "차라리 벽하고 대화했으면 낫겠다고 말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기자간담회 후 "7월 1일에 임시국회가 열리기 위해서는 늦어도 내일은 본회의 소집 요구서가 제출돼야 한다"며 "다만 안건에 대해서는 의장 선출일지 아니면 원 구성의 추가적인 협상일지는 6월 마지막 날까지 협상의 끈을 놓지 않고 (국민의힘을) 설득하고 노력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