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헬릭스미스, 퀀텀 점트로 2025년 글로벌 유전자치료 기업으로 도약 공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엔젠시스 DPN 미국 임상 3상(3-2), 7월 중간분석 결과 발표 예정

thumbanil

헬릭스미스 김선영 대표이사

헬릭스미스가 28일 서울 마곡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유전자치료제 엔젠시스(VM202)의 당뇨병성신경병증(DPN) 미국 임상 3상(3-2) 현황과 함께 수익사업 모델 및 차세대 치료제 개발 현황에 대해 소개했다.

헬릭스미스는 유전자치료제 엔젠시스(VM202)를 사용하여 진행 중인 당뇨병성신경병증(DPN) 미국 임상 3상(3-2) 현황에 대해 공유했다. 지난 2020년 6월 개시한 3-2 임상은 28일 현재 기준 환자 152명 중 134명 등록을 완료하여 이제 18명이 남아있다. 조만간 IDMC(독립데이터모니터링 위원회)로부터 임상 지속, 임상 규모 수정, 임상 중단 3가지 중 1개를 통보받을 예정이다.

헬릭스미스 김선영 대표이사는 "의뢰자에게는 이중맹검(double blindness)이 유지되기 때문에, 임상 종료 시까지는 명확한 유효성 결과를 알 수는 없다. 하지만 여러 데이터를 감안할 때 좋은 결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헬릭스미스는 연구개발, 생산, 품질관리, 임상시험, 규제대응까지 혁신신약 개발에 필요한 역량을 사업화 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26년간 신약 개발에 필요한 전(全)주기 시스템을 구축했는데, 이를 기반으로 한 3가지 사업을 소개했다.

먼저, 지난해 설립한 세포유전자치료제 전문 생산 시설 CGT Plant를 기반으로 한 CDMO 사업이다. CGT Plant의 가장 큰 특징은 CAR-T 치료제 분야에서 원스톱(one-stop)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기반기술을 구축, 고객사가 염기서열만 제공해 주면 CAR-T 세포를 만들어 2년 내에 임상시험에 진입할 수 있게 해준다.

두번째 사업으로 마곡 본사에 위치한 500평 규모의 동물실험센터를 기반으로 한 CRO 사업이다. 전임상 단계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동물실험이 신약개발 전 과정의 성패를 좌우하는 요인이 됐지만, 현재 국내 바이오텍 기업의 최대 제한 요인이다. 헬릭스미스의 동물실험시설은 국내 민간 최대 규모로 꼽히며 자사 품목실험과 함께 외부 품목 수주까지 진행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개별인정형 건강기능식품 사업이다. 26년 연구 노하우로 자체 개발한 천연물 혁신치료제를 기반한 건강기능식품 전문 브랜드 '큐비앤(cubyN)'과 개별인정형 원료 사업을 운영 중이다.

이와 함께 헬릭스미스는 엔젠시스급의 후보물질 다수를 개발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적극적 신약 개발을 통해 엔젠시스(VM202)의 가치보다 더 큰 규모의 후보물질을 확보하고 재무이익을 추구한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바이오 파이프라인 중 퇴행성 근육손상 질환을 타겟으로 하는 'NM101', 신경근육 질환을 타겟으로 하는 'VM301'를 소개했다. CAR-T 연구개발 자회사 '카텍셀'의 후보물질 중 난소암을 타겟으로 하는 'CX804'와 대장암을 타겟으로 하는 'CX801'은 2023년 IND 제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천연물 파이프라인의 경우, 혈당조절 치료물질 'HX107', 전립선건강 치료물질 'HX109', 여성갱년기건강 'HX112'가 곧 임상시험 진입을 앞두고 있다.

유수인 기자 su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