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마켓컬리, 장마 시작되자 국물요리·전·막걸리 판매량 증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마켓컬리 제공

마켓컬리가 장마철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6월 22일을 기점으로 국물요리, 전, 막걸리 등과 같은 음식을 비롯해 제습기, 탈취제 등 장마 용품의 판매량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높은 습도와 강수량으로 인해 외출 대신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장마 생활에 도움이 되는 상품을 찾는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장마의 시작을 알린 6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마켓컬리에서 판매된 곰탕 판매량은 이전 기간(6월 17일~21일) 대비 2.7배로 늘었다. 이는 국·탕·찌개 카테고리 판매량의 약 1/4를 차지할 정도다. 컬리에서만 구입할 수 있는 컬리온리 상품인 '동남집' 양지곰탕, '프레시메이드' 나주 곰탕, '진실된손맛' 한우사골 양지곰탕 등이 판매량 탑10에 이름을 올리며 인기를 끌었다. 이외에 설렁탕, 순대국도 판매량이 늘었고, 면 요리 중에는 짬뽕이 인기였다.

비 오는 날씨에 빠질 수 없는 전 중에는 고추전의 판매량이 2배로 늘었고, 꼬지전과 동태전은 각각 1.5배로 증가했다. 전 종류별 판매 순위로 본다면 김치전의 인기가 가장 높았고, 부추전, 녹두전, 육전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별다른 준비 과정 없이 데우기만 하면 되는 완제품이 상위권을 두루 차지하며 고객의 높은 선호도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 국물요리 등을 찾는 고객이 늘어나면서 이들 음식과 함께 홈술로 즐기기 좋은 전통주도 덩달아 판매량이 늘어났다. 심술, 댄싱사이더 등 탄산이 가미된 낮은 도수의 과실주는 부담 없이 맛있게 즐길 수 있다는 점에 힘입어 판매량이 무려 3.4배로 증가했다. 전 요리와 단짝으로 꼽히는 막걸리 판매량은 2배 가까이 늘어났고, 달달한 맛을 지닌 매실주, 복분자주도 인기를 끌었다. 이에 마켓컬리는 새콤달콤한 맛의 '오산양조' 하얀까마귀, 붉은빛을 지닌 '복순도가' 빨간쌀막걸리 등을 새로 입점시키며 고객에게 다양한 전통주를 제안하고 있다.

이밖에도 꿉꿉한 날씨에 활용하기 좋은 제습기의 판매량은 3배로 늘어났다. 일일 제습 용량이 20L로 넉넉해 거실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캐리어' 제습기의 판매량이 가장 높았다. 집안 곳곳을 쾌적하게 관리할 수 있는 제습제와 곰팡이제거제 뿐만 아니라 실내를 상쾌하게 만들어주는 탈취제와 디퓨저도 증가했다.

마켓컬리는 장마 생활에 도움이 되는 음식, 전통주, 제습용품 등을 다루는 '슬기로운 장마생활' 기획전을 오는 30일까지 진행한다. 우동, 전골, 쌀국수, 감자탕 등 국물요리부터 빈대떡, 튀김 등 다양한 음식을 비롯해 제습제, 탈취제, 세제, 타월, 우산 등 130여 가지 상품을 한눈에 만나볼 수 있다.

조효정 기자 quee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