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단독]HDC현산, 1조원 규모 부산 촉진3구역 시공권 방어 성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2일 총회서 시공사 HDC현산 계약해지 찬반 투표 진행
찬성 749·반대 699·무효 64표로 찬성표가 앞섰으나
찬성률 49.5%···출석 조합원의 과반수 찬성에 못 미쳐

이미지 확대thumbanil

부산시 진구 범전동 일대 '부산 시민공원 촉진3구역' 조감도. 사진 = 부산 시민공원 촉진3구역 재개발조합.

HDC현대산업개발이 부산시 진구 범전동 일대에 추진중인 '부산 시민공원 촉진3구역'에서 퇴출 위기에 놓였으나 가까스로 시공권 방어에 성공했다.

22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시민공원주변 재정비촉진지구 촉진3구역 주택개발정비사업조합'은 이날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 5층 이벤트홀에서 `2022년 정기총회'를 열고 기존 시공사인 HDC현산의 계약 해지 안건을 의결했다. 투표 결과, 계약 해지에 찬성이 749표(49.5%), 반대가 699표(46.2%), 무효가 64표(4.2%)로 찬성에 50표가 더 나왔으나 찬성률이 49.5%로 해당 안건이 부결된 것이다. 도시정비법에 따르면 시공 계약이 해지되려면 조합 정관이 정한 출석 조합원의 과반수 찬성(50%) 이상의 표를 받아야 한다.

앞서 조합은 지난 2월 18일부터 3월 3일까지 실시된 의견투표에서는 총 1430명의 투표자 중 810명이 계약해지를, 599명이 계약유지를 선택했다. 과반수가 현대산업개발 퇴출에 표를 던졌다.

HDC현산도 시공권 방어에 안간힘을 썼다. 부산 촉진3구역 조합원들에게 '아이파크' 대신 새로운 브랜드 사용과 이주비 100% 대출, 이사비 1억원 지원, 미분양 발생 시 대물변제 등을 약속했다. 해당 구역은 지난 2017년 HDC현대산업개발을 시공사로 선정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부산 촉진3구역의 시공사 교체 움직임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보이고 있다. 무엇보다 최근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가 폭등한 가운데 조합이 원하는 공사비에 맞춰줄 수 없다며 수주에 포기하는 건설사들이 더러 있는 상황에서 시공사 교체로 재개발 사업이 지연되면 지연될수록 결국 모든 손해는 조합에게 고스란히 전가될 게 불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한편, 촉진3구역은 부산진구 범전동 71-5번지 일대의 17만8624㎡에 최고 60층의 18개 동, 3500여 세대 규모의 아파트와 부대 복리시설 4개 동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공사비만 1조원이 넘는 곳이다. 부산에서 추진되고 있는 재정비촉진지구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크고 입지가 좋은 편으로 평가되고 있다.

김소윤 기자 yoon13@
주현철 기자 jhchul3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