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유증기 유출’ 한화토탈 “안전 최우선 석유화학사로 거듭나겠다”

23일부터 정부 조사 실시

유증기 유출 사고가 발생한 한화토탈이 “23일부터 환경부 합동조사와 고용노동부 특별근로감독을 받는다”면서 “정부 관계부처의 조사에 성실히 임해 사고 원인과 경과를 명명백백히 밝히고 안전 최우선 석유화학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화토탈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지난 17일 대산공장에서 발생한 유증기 유출 사고로 지역주민과 협력업체, 서산시·충남도를 비롯한 관계기관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회사 측은 “이날부터 환경부 소속 금강유역환경청과 관계기관이 이번 사고에 대한 합동조사를 시작하고, 고용노동부도 산업재해예방지도과 근로감독관과 안전보건공단 안전전문가들이 약 2주간 한화토탈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화토탈은 관계부처의 조사에 성실히 임해 이번 사고의 명확한 원인을 밝히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 지역주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이번 사고로 발생한 피해를 조속히 파악하고 그에 맞는 조치를 빠르고 성실하게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안전관리시스템 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개선을 추진하는 등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석유화학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달 17일 오후 1시 17분부터 40분가량 한화토탈 공장 내 스틸렌모노머 공정 옥외 탱크에서 유증기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300명이 넘는 주민들이 어지럼증과 구토 증세, 안구 통증 등의 증세로 서산의료원과 중앙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세정 기자 sj@

관련태그

#한화토탈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