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투트랙 경영 방점···‘ESG·미래사업’ 강화한다

올 초 신년사 통해 언급
동반성장경영 확대 최선
ESG 강화, 탄소제로시대 선도
혁신 속도 높여, 신규사업 선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ESG 경영과 함께 미래 모빌리티, 항공우주, 그린수소 에너지, 디지털 금융 솔루션 등 미래 사업 등을 포함하는 ‘투트랙 경영’에 드라이브를 걸 것으로 보인다. 또 동반성장경영을 확대하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도 최선을 다해야 할 방침이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7년 만에 경영 복귀에 나선다. 지난 2014년 2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으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 판결을 받고 7개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난 후 7년만이다.

김 회장은 한화와 한화솔루션, 한화건설 등 3개 계열사의 미등기 임원으로 복귀한다.

김 회장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앞으로 2~3년 산업 전반의 지형 변화를 언급하며 불확실한 시간에 대한 대응을 강조했다.

그는 “ESG를 강화해나가는 동시에 우리의 경영활동 면면에서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해나가야 할 것”이라며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리더로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해 탄소제로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환경 경영에도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한화그룹 고유의 사업 영역인 방산, 에너지 등을 통해 국가를 대표하는 브랜드로 성장도 주문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사업 확장을 위해 “혁신의 속도를 높여 K방산, K에너지, K금융과 같은 분야의 진정한 글로벌 리더로 나아가야 한다”며 “미래 모빌리티, 항공우주, 그린수소 에너지, 디지털 금융 솔루션 등 신규 사업에도 세계를 상대로 미래 성장 기회를 선점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업계는 김 회장의 경영 복귀에 긍정적인 시너지를 점치고 있다. 김 회장의 뚝심경영이 미래 모빌리티 사업과 항공우주·수소·디지털 등 신규 사업에 대한 한화의 투자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 회장은 지난 2014년 2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으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의 판결을 받고 7개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났고 지난 19일 취업제한이 풀렸다.

김 회장은 취업제한에 묶였던 지난 7년 사이에도 대표이사 직함을 달지 않았을 뿐, 실질적인 그룹 총수 역할을 해왔다.

한화그룹 측은 “앞으로도 회사별 사업 특성에 맞춰 자율·책임경영 시스템을 지속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고 말했다.

한편 김승연 회장의 경영 복귀에 삼남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김동원 한화생명 전무, 김동선 한화에너지 상무보를 비롯하여 금춘수 부회장과 옥경석 사장 등 김 회장 가신그룹의 입김 또한 커질 것으로 보인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