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상장 앞둔 쿠팡, 4조원 조달 목표···운송·물류 투자 확대

공모 희망가 27~30달러···최대 36억 달러 조달
배달앱 요기요 등 M&A 가능성도 대두

그래픽=박혜수 기자

쿠팡이 미국 증시 상장을 통해 최대 4조원을 조달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1일(현지시간) 쿠팡이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수정 상장 신청서류에 따르면 쿠팡은 기업공개(IPO)를 통해 주식 1억2000만주를 주당 27~30달러에 팔 계획이다.

공모 희망가 상단을 기준으로 하면 최대 36억 달러(약 3조9852억원)의 자금을 조달하겠다는 구상이다.

쿠팡은 상장을 통해 확보하는 자금을 갖고 최대 강점으로 손꼽히는 운송과 물류 등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고서를 살펴보면 쿠팡의 추후 투자 계획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소비자 ‘록인(가두기)’을 위한 공격적인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쿠팡은 신고서를 통해 “우리는 사업의 발전과 확장을 위해 모든 가용 자금과 미래 수익을 보유할 계획이며, 가까운 미래에 현금 배당금을 지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증시 상장 후에도 당분간 배당을 하지 않고 사업 확장에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쿠팡은 ‘성장 전략’ 챕터를 통해 서비스 범위 확장과 배송 시간 단축, 비용 구조 최적화를 위해 새로운 풀필먼트 및 물류센터를 구축해 인프라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2025년까지 5만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전국에 풀필먼트 센터를 구축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상품 수(SKU) 확대도 지속해 고객 경험 확장에도 나선다.

여기에 쿠팡은 자사 사업의 위험 요소를 설명하면서 ‘사업을 다른 나라로 확장할 수 있다’며 해외 진출 가능성도 열어 뒀다.

특히 쿠팡은 조달 자금의 사용처를 설명하면서 “자금의 일부를 보완적 사업, 제품, 서비스 또는 기술의 인수 또는 전략적 투자에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M&A 가능성 역시 열어둔 셈이다.

유통업계에서는 쿠팡이 M&A에 나설 가능성에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시장에는 국내 오픈마켓 상위 사업자인 이베이코리아와 배달 애플리케이션 요기요 등이 매물로 나와있다.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할 경우 쿠팡은 업계 1위 지위를 굳힐 수 있고 요기요 인수 시 단숨에 2위까지 치고 올라갈 수 있다.

정혜인 기자 hij@

관련태그

#쿠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